총통 도전 ‘대만의 드럼프’ 궈타이밍 ‘신의 계시’ 논란애플 주요 부품 조립, 폭스콘 창립자로 도교 사원 방문 발언 후 출마선언폭스콘 창립자인 대만의 궈타이밍(郭台銘·69·사진) 훙하이(鴻海)정밀공업 회장이 내년 총통직 도전 의사를 밝히면서 ‘신의 계시’를 내세워 논란이 일고 있다. 궈 회장은 지난 17일매일종교 뉴스2팀 [2019.04.21 09:45]메인사진


“교회가 피흘리는 아픔 겪지 않고는 진정한 목소리 들을 수 없어”이어령 전 문화부 장관 ‘부활절·한국교회·신앙과 인생’을 말하다 이어령 전 문화부장관(85)은 4월17일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도 불구하고 예수의 가시 면류관과 ‘장미창’은 남았다”며 “물질은 불에 타도 ‘고통과 영광’이라는 종교적인 메시문윤홍 대기자 [2019.04.20 21:43]메인사진


노트르담 성당 18세기 그림 거의 회수해 루브르로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안에 남아있던 그림을 거의 모두 회수해 루브르 박물관의 수장고로 옮겨져 성당의 재건 공사 기간 보관될 예정이다.프랑크 리스터 문화부 장관은 19일(현지시간) "성당 안의 그림들을 화염으로부터 무사히 빼내어 다른 안전매일종교 뉴스2팀 [2019.04.20 21:39]메인사진


파리 검찰청, 노트르담 재건비용 모금 사기 주의 당부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의 재건비용 모금을 한다고 속여 시민들의 돈을 갈취하는 사기 행위에 파리 검찰청이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파리 경시청의 사기범죄수사대(BRDA)는 최근 이메일과 전화로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의 재건비용을 모금한다면서 기부를 요구매일종교 뉴스1팀 [2019.04.20 21:36]


국립중앙박물관 '꽃으로 전하는 가르침, 공주 마곡사 괘불' 展사진: 보물 제1260호 '마곡사 석가모니불 괘불탱'지난해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산사(山寺), 한국의 산지승원' 중 한 곳인 충남 공주 마곡사가 소장한 대형불화가 상경해 5월12일 부처님오신날을 앞두고 24일부터 10월20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매일종교 뉴스1팀 [2019.04.20 21:33]메인사진


불교영화 ‘선종 무문관’ 휴스턴국제영화제 금상 수상불교 영화 ‘선종 무문관’이 지난 13일 ‘제52회 휴스턴 국제영화제’에서 종교부문 금상을 수상했다.휴스턴 국제영화제는 지난 1961년 영화감독 Hunter Todd가 독립 영화 제작인을 대상으로 시작했으며, ‘샌프란시스코영화제와 뉴욕영화제 등과 함께 북미매일종교 뉴스1팀 [2019.04.20 21:31]메인사진


대북 인도적 지원 잇단 '청신호'…남북회담 물꼬 트일까 트럼프, 대북식량 지원 긍정적 시그널…유엔, 만월대 공동발굴 관련 제재 면제문재인 대통령의 방미(訪美) 이후 인도적 대북지원 사업에 청신호가 잇따라 켜지고 있다. 이에 따라 비핵화 협상과정에서 북한의 궤도이탈을 억제하고 남북 정상회담을 이끌어내기문윤홍 대기자 [2019.04.20 21:25]메인사진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가톨릭 교단에는 전화위복세계 가톨릭 신자들 노트르담 위해 기도, 교황 프랑스 방문 요청프랑스 노트르담 대성당의 화재 피해가 가톨릭 교단에는 전화위복(轉禍爲福)이 되고 있다. 사제들의 아동 성 추문과 교단 내부 분열 등으로 위기에 처해 있던 가톨릭 교회로 사람들이 다시 몰려매일종교 뉴스2팀 [2019.04.19 13:00]


노트르담 대성당 불길 속 예수 형상? 논란파리 노트르담 대성당 불길 속에서 예수님의 형상을 보았다는 페이스북이 화제가 되고 있는 가운데 “우연에 의한 불길에 불과하다”는 반박 의견과 "불길 속에서도 노트르담 대성당의 신의 가호 속에 있었다"는 등의 긍정적 반응이 엇갈리고 있다. 17일(현지시각)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웨스트 던바턴셔에 사는매일종교 뉴스2팀 [2019.04.19 12:17]메인사진


예수 십자가 처형 때 올랐던 ‘聖계단’, 300년 만에 개방“콘스탄티누스 대제 모친 헬레나 성녀가 326년 예루살렘에서 로마로 가져온 것”사진: 로마 ‘성(聖)계단’을 오르는 순례객들.예수가 십자가형을 선고받은 법정으로 갈 때 밟고 올랐다고 알려진 '성(聖)계단(Scala Sancta·사진)'이 약 300년 만에 나무 덮매일종교 뉴스2팀 [2019.04.19 11:56]메인사진


다문화수용도 청소년 높아지고 성인은 낮아져2018 국민 다문화수용성 조사 결과, 국민 30%는 배타적우리나라 국민 10명 중 3명은 외국인 노동자나 이민자에 배타적이며 이러한 성향은 청소년보다 성인에서 두드러졌다. 다문화사회에 대한 긍정적인 태도가 청소년 층에서는 늘어나는 반면 성인 층에서는 다매일종교 뉴스1팀 [2019.04.19 07:15]


20대 남성, '남자다움' 거부-페미니즘엔 반감20대 남성들은 강한 남자, 일에서 성공하는 남자, 위계에 복종한은 남자 등 기성세대에 익숙한 '남자다움'을 거부하는 성향이 뚜렷하다. 또한 다른 세대에 비해 페미니즘에 대한 반감이 특히 높은데 이를 군 복무에 대한 부정적 인식, 디지털 세대로서 이들이매일종교 뉴스1팀 [2019.04.19 07:13]메인사진


정 떼고 미련 떨치는 법화산 둘레길고성산불과 법화산 둘레길 묘목 고성 산불이 번져 강원도가 황폐화된 지난 식목일 전후부터 법화산 둘레길 양편으로 2~3년된 묘목들이 들어서고 있다.마북 현대연구소를 끼고 칼빈대서 천주교 공원묘지에 이르는 4~5km 둘레길은 그 어느 둘레길보다 넓고 길게신민형 [2019.04.18 20:42]메인사진


이란 女복서, ‘이슬람 율법 복장위반’으로 체포영장이란 출신의 여자 권투선수 살라프 카뎀(사진)이 민소매와 반바지 차림으로 링에 올라 이슬람율법을 어겼다는 이유로 체포될 위기에 처했다.영국 BBC는 18일 오전(한국시간) “최근 프랑스에서 열린 아마추어 경기에서 승리한 카뎀에 대해 이란 정부가 체포 영매일종교 뉴스2팀 [2019.04.18 20:22]메인사진


예수의 부활은 ‘외계인에 의한 DNA복제’?외계인이 인류를 창조했다고 믿는 무신론적 단체 '라엘리안 무브먼트'가 부활절을 앞두고 “예술의 부활은 외계인에 의한 DNA 복제”라는 주장을 펼쳐 관심을 끈다. 라엘리란 무브먼트는 19일 주장과 같은 제목을 단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예수의 부활’은매일종교 뉴스1팀 [2019.04.18 20:19]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이슬람 음모론’ 기승노트르담 대성당 화재 이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이슬람 혐오와 음모론이 기승을 부리고 있다.이슬람교도들이 노트르담 대성당에 방화했다는 이슬람 음모론과 혐오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음모론자들은 소셜미디어는 물론 극우성향 개인 블로그, 기성 보매일종교 뉴스2팀 [2019.04.18 20:08]메인사진


요양시설 운영 목사, 장애여성과 요양보호사 상습성폭행피해 여성들 상담한 목사에 의해 세상에 알려지게 돼현직 목사로 요양시설 원장이 자신이 운영하는 요양원에서 장애 여성과 요양보호사를 상습 성폭행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18일 YTN이 보도했다. 경기 남부지방경찰청은 경기도 안산시에 있는 모 요양원장매일종교 뉴스1팀 [2019.04.18 19:00]메인사진


미 과학자, 죽은지 4시간 된 돼지 뇌세포 되살려죽은 돼지 뇌 해마 부위를 형광물질로 관찰한 사진. 죽은 지 10시간이 지난 돼지의 뇌(왼쪽)과 ‘브레인엑스’로 일부 뇌세포 기능을 회복시킨 뇌. 사진=네이처 미국 과학자들이 죽은 지 4시간이 지난 돼지의 뇌를 일부 되살리는 데 성공했다. 학계는 지금까매일종교 뉴스2팀 [2019.04.18 18:56]메인사진


전·현 조계종 총무원장 고발 VS 노조집행부 대기발령 ‘맞불’부처님오신날 코앞인데 파국 치닫는 대한불교조계종…초유의 사태 맞아 불기(佛紀) 2563년부처님오신날(5월12일)을 코앞에 앞두고 한국불교의 대표종단 대한불교조계종이 혼란스럽다. 전국민주연합노동조합 산하 조계종 지부(조계종 노조)가 전·현직 총무원장문윤홍 대기자 [2019.04.17 20:43]메인사진


지난해 천주교 신자 총인구의 11.1% 587만명지난해 한국 천주교 신자 수는 전체 인구의 11%, 587만명으로 조사됐다. '한국 천주교회 통계 2018'에 따르면 2018년 12월31일 현재 전국 16개 교구가 집계한 신자 수는 586만6510명이다. 전년 대비 0.9%(5만2740명) 증가했다. 총인구 5307만2685명(2018년 12매일종교 뉴스1팀 [2019.04.17 20:26]메인사진


12345>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