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광훈 “사회주의 가려고 이재용 구속하고 삼성 해체”

크게작게

이광열 기자 2021-01-20

전국 순회 기자회견 3번째  대전역서 야외집회, 문재인 정부 규탄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전국 순회차 광주,전주에 이어 20일 대전을 방문한 자리에서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규탄했다.

 

19일 전주 주영 교회에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설교를 해 비판을 받았던 전 목사는 대전역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는 마스크를 쓰고 설교했다. 전주시는 전 목사의 마스크 미착용이 코로나19 방역 수칙에 저촉되는지 검토할 방침이다.

▲ JCB 애국방송 유튜브 캡처

 

대전역 앞에서 열린 집회에서 그는 우리민족끼리 방송에서 전광훈을 구속해 땅속에 묻어라라는 지시를 하니까 바로 문재인 대통령이 이어받아 전광훈을 재구속해 법정 최고형을 때리라고 했다어떻게 국민들에게 그따위 말을 하는가, 문재인 대통령은 정신 차려라라고 비판했다.

 

이어 대통령이 뭐 별거인 줄 아는가, 대통령은 국민의 종인데 종이 주인한테 떠들고 난리냐기본도 안 된 대통령과 국회의원 때문에 나라가 망하게 생겼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정치, 경제 모든 면이 지금 주사파 애들이 대한민국을 압도하고 있다사회주의로 가려고 이재용을 구속하고 삼성을 해체해가지고, 이 모든 것들의 시작은 북한의 지시로 된 거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제가 나온 이후에 청와대 청원 게시판에 좌파 빨갱이 종북주의자 대깨문들이 청원을 넣어 나를 무죄로 판정한 부장판사를 파면하고 전광훈을 재구속하라고 올렸다면서 나는 이런 것들을 보면 차라리 한번 대한민국을 북한에 넘겨줘 당해봐야 알지, 나는 미국에 이민 가서 5년 정도 살다 오면 그만이다라고 말했다.

 

제가 몇 년 전부터 문재인은 인간이 아니다라고 하는데 지금도 국민들 중에 30%는 내 말을 못 알아듣는다문재인 욕하는 것을 이해 못 하는 30% 국민은 어서 빨리 돌아오라고 말했다.

 

'3.1절 범국민대회를 위한 1000만 앱 심기' 등을 목표로 전국 순회 기자회견 중인 전 목사는 이날 "하루에 10명한테 전파해서 3.1절 전까지 최소한 1000만명이 앱을 깔 수 있도록 해달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기사입력 : 2021-01-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