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이어 독일서도 사제 성범죄...가톨릭 보수파 공세 예상미국과 칠레에 이어 독일에서도 지난 70년 동안 사제가 저지른 '성 학대' 사례가 3700여 건에 달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프란치스코 교황에 대한 보수파의 공세가 구체화할 것이라는 예상이 나매일종교 뉴스2팀 [2018.09.14 12:37]메인사진


프란치스코 교황, “내년 일본 방문 희망” 진: 일본의 가톨릭 신자는 전체 인구의 0.5%에도 못 미치는 50만여 명에 불과라지만 교황의 방일을 위해 외교적 노력을 다해온 일본을 프란치스코 교황이 방문 희망을 보여 주목된다. 1597년 매일종교 뉴스2팀 [2018.09.12 21:31]메인사진


교황, 美추기경·주교단 만나 성추행 은폐의혹 등 논의교황청은 11일(현지시간) 미국 가톨릭주교회(USCCB) 의장 다니엘 디나르도 추기경과 미국 보스턴 대교구장이자 교황청 미성년자보호위원회 의장 션 오말리 추기경이 이끄는 대표단이 바티칸매일종교 뉴스2팀 [2018.09.12 19:52]메인사진


인도 수녀 “주교에게 2년간 13차례 성폭행” 폭로최근 고위 사제의 성추문 논란으로 홍역을 치르는 가톨릭계에서 인도 수녀가 주교의 성폭행을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12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인도 남부 케랄라 주(州)에 사는매일종교 뉴스2팀 [2018.09.12 19:39]


“교황청 매캐릭 성학대 의혹 2000년부터 알았다”사진; 교황 요한 바오로 2세가 시어도어 매캐릭을 추기경으로 임명하기 한 해 전인 2000년에 이미 매캐릭 관련 의혹을 교황청이 알고 있었음을 보여주는 서한이 공개돼 성학대 의혹 은폐논란매일종교 뉴스2팀 [2018.09.09 18:58]메인사진


교황, 신임 주교들에 "학대·사제 우선주의에 맞서야" 당부교황, 신임 주교들에 "학대·사제 우선주의에 맞서야" 당부“보혁 분열 부추긴 비가노 대주교를 겨냥한 것” 해석 가톨릭 사제의 아동 성학대를 은폐하는데 프란치스코 교황이 연매일종교 뉴스2팀 [2018.09.09 18:53]메인사진


교황청, ‘천주교 서울 순례길’을 세계 국제순례지로 선포‘천주교 서울 순례길’이 아시아 최초로 교황청의 공식 승인을 받은 세계 국제순례지로 선포된다고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5일 밝혔다. '서울 순례길'은 염수정 추기경이 2013년 9월 '서울매일종교 뉴스1팀 [2018.09.05 20:21]메인사진


"북한 사람들도 인간이고 우리의 형제"사진: 4일 천주교 서울대교구에서 기자회견을 가진 찰스 마웅 보 추기경, 오스왈드 그라시아스 추기경 세바스찬 프란시스 쇼 대주교(사진 오른쪽부터). 2018 한반도평화나눔포럼 참석차 방매일종교 뉴스1팀 [2018.09.04 19:21]메인사진


교황, 해양 플라스틱 쓰레기 대처 즉각 행동 촉구프란치스코 교황은 1일(현지시간) 4회째를 맞은 '피조물 보호를 위한 기도의 날' 담화에서 "바다와 바다가 품고 있는 모든 생물은 신이 내려준 놀라운 선물"이라며 "끝없는 플라스매일종교 뉴스2팀 [2018.09.02 18:28]


호주 가톨릭교회, '아동 성학대 고해성사 신고' 거부 논란호주 가톨릭교회가 고해성사에서 알게 된 아동 성학대를 신고하도록 한 정부 권고를 종교 자유의 침해라며 거부해 논란이 일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호주가톨릭주교회의(ACBC) 대표 마크 콜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31 19:07]


교황, 동성애 발언에 동성애 단체들 반발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성애 성향을 지닌 어린이들과 그들의 부모는 정신과 전문의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가 "우리는 병자가 아니다"라는 동성애 단체들의 반발을 샀다. 매일종교 뉴스1팀 [2018.08.28 19:29]


‘진보 교황파’ vs ‘보수 反교황파’ 권력투쟁으로 비화한 성학대 의혹가톨릭 교회의 아동 성학대 추문이 진보적 프란치스코 교황 세력 대 반(反)프란치스코 교황 세력 간 권력 투쟁으로 비화되고 있다. 보혁의 본격적인 대립은 카를로 마리아 비가노 대주교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28 12:53]


교황, 가톨릭 성학대 피해자에 직접 사과 프란치스코 교황이 가톨릭 내 아동 성학대 문제와 관련해 피해자들을 직접 만나서 용서를 구했다. 교황청이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비판에 대해 인정하고 치욕과 고통이라며 자책했다. 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27 19:17]메인사진


비가노 대주교 "추기경 성학대 인지했던 교황 사임해야“미국주재 바티칸 대사를 지낸 대주교가 프란치스코 교황이 취임 직후부터 미국 추기경의 성 학대 의혹을 알고 있었다면서 교황의 사임을 요구했다. 카를로 마리아 비가노(77) 대주교는 가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26 22:02]메인사진


교황, 아동성학대 공개서한 사과 불구 여론 싸늘“25일 아일랜드 ‘세계가정대회’ 방문을 앞두고 여론 압박에 밀려 공개 서한”프란치스코 사제들의 아동 성 학대 문제와 관련해 가톨릭 교회 전체의 자성을 촉구하는 공개 서한을 처음으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22 16:17]


교황 입맞춤으로 회복의 기적이룬 뇌종양 아기 지난 2015년 뇌종양으로 사망선고를 받은 어린이가 교황의 입맞춤으로 현재 기적처럼 살아났다고 YTN이 20일 보도했다. 당시 미국 필라델피아의 시장 거리에서 교황이 입을 맞춘 아이는 뇌매일종교신문 [2018.08.20 17:21]메인사진


낙태허용법 무산 아르헨티나, 가톨릭 거부 반종교 시위아르헨티나 상원에서 낙태허용법안이 부결되자 18일 수도 부에노스 아이레스에서 정치에 대한 종교의 영향력과 가톨릭교회를 거부하자는 시위대 수백 명이 집회를 가졌다. "집단 탈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19 20:05]메인사진


교황청의 사제 아동성폭행 늦장대응에 비판 쇄도교황청, “美가톨릭교구 성학대 사건, 범죄행위이며 비난받아야 할 일” 사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가톨릭 교구 성직자들의 아동 성적 학대 보고와 관련해 교황청이 16일 "범죄행위이며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18 10:47]메인사진


“가톨릭 성직자 300명이 1000명 아동 성학대”고백 꺼리는 피해자 감안하면 수천명 예상, 조직적 은폐도 사진: 수십명의 목격자와 펜실바니아주 6개 가톨릭교구와 관련된 수십만 페이지 분량의 내부 자료를 검토해 만든 성직자들의 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16 06:53]메인사진


교황, 진로 고민 청년들에 “주변 원하는 직업보다 꿈 추구” 프란치스코 교황이 젊은이들에게 주변에서 원하는 직업이 아닌, 자신의 꿈을 추구하라고 충고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11일(현지시간) 로마의 고대 경기장인 키르쿠스 막시무스에서 열린매일종교 뉴스2팀 [2018.08.12 15:41]


<678910>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