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 대전교구, 2020년 세종시에 새청사 천주교 대전교구가 2020년까지 세종시 신도심(행정중심복합도시)에 청사를 신축 이전한다.천주교 대전교구는 4월 6일 오전 11시 세종시 4-1생활권(반곡동) 대전교구 신청사 부지에서 기공식과매일종교 뉴스1팀 [2019.03.31 19:10]


천주교 "사형 대신 종신형을···“ 10만 입법 청원서 제출한국천주교주교회의가 28일 국회에 사형제를 폐지하고 종신형제 입법을 도입하라고 촉구했다.한국천주교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 사형제도폐지소위원회는 이날 국회에 천주교 신자 10만여매일종교 뉴스1팀 [2019.03.28 21:13]메인사진


교황의 ‘반지 키스’ 거부, 보혁의 가톨릭 문화전쟁 비화 프란치스코 교황이 끼고 있는 반지에 입을 맞추려는 신자들로부터 손을 빼는 동영상이 화제가 되며 이를 두둔하는 측과 비난하는 측 사이에 논란이 일고 있다. 보수와 혁신의 가톨릭 문화매일종교 뉴스2팀 [2019.03.27 21:11]메인사진


'수녀 성폭력' 폭로 바티칸 여성지 에디터 전원 사퇴바티칸 여성지의 여성 에디터들이 수녀들에 대한 교회 내 성폭력을 폭로한 뒤 편집권 간섭과 불신의 분위기가 팽배해졌다며 이에 항의하는 의미로 전원 사퇴했다.바티칸 신문 로세르바로테매일종교 뉴스2팀 [2019.03.27 21:02]


"말기 환자들에 필요한 것은 안락사 아니라 연민과 지지” 천주교는 한국인 2명이 스위스에서 의료진 도움을 받아 생을 마감한 것을 계기로 최근 안락사 문제가 일부 공론화한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했다.천주교 서울대교구 생명윤리자문위원장 구매일종교신문 [2019.03.26 20:47]


교황, 성 학대 은폐 칠레 산티아고 대교구장 사표 수리프란치스코 교황이 칠레 최대 교구인 수도 산티아고 대교구의 수장인 리카르도 에사티(사진) 대교구장(추기경)의 사퇴를 승인했다.교황청은 2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교황이 에사티 추기매일종교 뉴스2팀 [2019.03.24 21:32]메인사진


美일리노이 아동 성학대 혐의 성직자 395명 명단 공개미국 일리노이 주에서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학대를 자행한 혐의를 받는 가톨릭 성직자 395명의 명단이 공개됐다.미네소타 주에 기반을 둔 아동학대 전문 로펌 '제프 앤더슨 앤드 어소시에이매일종교신문 [2019.03.21 19:28]


교황, 아동 성학대 은폐 유죄판결 프랑스 추기경 사표 반려프란치스코 교황이 사제의 아동 성 학대 사건을 은폐한 혐의로 프랑스 법원에서 유죄 판결을 받은 프랑스 추기경의 사표를 반려했다.19일 교황청과 프랑스 리옹 대교구에 따르면 프란치스매일종교 뉴스2팀 [2019.03.20 18:11]메인사진


“시진핑 이탈리아 방문시 교황 만남 가능성 희박”시 주석, 21일부터 26일까지 이탈리아, 모로코, 프랑스 공식방문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다음 주로 예정된 이탈리아 방문 기간 프란치스코 교황을 만날지에 관심이 쏠리는 상황에서 매일종교 뉴스2팀 [2019.03.19 20:11]메인사진


염추기경 국회 미사서 ‘낙태죄 폐지' 반대“자기 결정권이 태아의 생명권보다 소중할 수 없다”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14일 국회 본관 경당에서 국회가톨릭신도의원회와 함께한 미사 강론에서 '낙태제 폐지'에 대한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3.15 16:00]메인사진


프란치스코 교황 즉위 6주년, 로마 외곽서 사순 피정같은 날 조지 펠 추기경 6년 징역형, 뮐러 추기경 판결 비판 프란치스코 교황이 13일(현지시간) 즉위 6년을 맞아 로마 외곽 아리차에 있는 한 피정 센터에서 보냈다.프란치스코 교황은 6년 전 매일종교 뉴스2팀 [2019.03.14 05:38]


아동 성폭행 펠 추기경, ‘6년형’ 선고‘교황청의 3인자’로 꼽히던 호주의 조지 펠(77·사진) 추기경이 아동 성폭행 혐의로 6년형을 선고받았다. 펠 추기경은 아동성폭행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은 로마 가톨릭교회의 최고위급 성매일종교 뉴스1팀 [2019.03.13 18:42]메인사진


천주교서울대교구 '가톨릭 문화아카데미' 신설천주교서울대교구가 명사특강, 문화 영성 프로그램, 청년문화학교, 가톨릭미술아카데미 프로그램, 청년문화학교 문화강좌 등으로 구성된 '가톨릭 문화아카데미'를 신설했다.아카데미 설립매일종교 뉴스1팀 [2019.03.13 18:34]메인사진


일본 천주교계 “일본 침략 책임을 인정, 역사 직시해야” 일본 천주교계가 일본의 침략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며 역사를 직시해야 한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다. 한국가톨릭주교회의는 12일 일본가톨릭정의와평화협의회 회장 가쓰야 다이지 주교매일종교 뉴스1팀 [2019.03.12 20:45]


교황 “기독교인 반유대주의는 자신의 기원을 부정하는 것”프란치스코 교황이 유대주의는 기독교의 ‘뿌리’라며 전 세계적으로 확산하는 반(反)유대주의 진화에 나섰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8일(현지시간) 교황청을 찾은 미국유대인위원회(AJC) 대표매일종교 뉴스2팀 [2019.03.11 15:28]메인사진


2차대전 시 재위 교황 비오 12세 비밀문서 내년 공개프란치스코 교황, 관례보다 10년 앞당겨 문서 공개 결정교황청이 인류 역사상 최악의 암흑기로 꼽히는 2차대전 시기에 재위했던 교황 비오 12세 시절의 비밀 문서를 내년에 공개한다.프란치매일종교 뉴스2팀 [2019.03.05 22:04]메인사진


염수정 추기경 사순 메시지 "너는 먼지이니 먼지로 돌아가리라"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76) 추기경이 4일 사순 시기 메시지를 발표했다. '너는 흙에서 나왔으니 흙으로 돌아갈 때까지 얼굴에 땀을 흘려야 양식을 먹을 수 있으리라. 너는 먼지이니 먼지매일종교 뉴스1팀 [2019.03.04 20:43]메인사진


교황청 서열 3위 펠 추기경 평결 결과 공개, 50년 징역형 예상교황청 서열 3위로 평가되는 교황청 재무원장인 호주 출신 조지 펠(78) 추기경이 23년 전 13살짜리 소년 성가대원 2명을 성적으로 학대한 혐의에 대해 유죄평결이 내려졌다. 펠 추기경은 선고매일종교 뉴스2팀 [2019.02.27 20:05]메인사진


교황, 성학대 대책회의 강론 “성범죄 성직자는 악마의 도구”프란치스코 교황은 24일(현지시간) 나흘간 진행된 미성년자 성학대 대책회의를 마무리하는 강론을 통해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성범죄를 저지른 성직자는 ‘악마의 도구’이다”면서 자성매일종교 뉴스2팀 [2019.02.25 21:46]메인사진


“신앙의 불씨 살리기 위해서라도 교황이 북한에 갈 수 있다”사진: 지난해 문재인 대통령의 특사로 프란치스코 교황과 만난 김희중 대주교 김희중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이 “예수가 잃어버린 한 마리 양을 찾기 위해 99마리의 양을 남겨놓고 길을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2.25 13:57]메인사진


12345>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