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신교 목사 1,341명 박원순 서울시장후보 지지 선언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8-06-04


개신교 목사 1341명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박원순 서울시장 후보를 지지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들은 지지선언문에서 "한반도 평화정착의 시대적 소명과 소외층에 대한 시정을 완성할 박원순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이어 "박원순 후보는 '내 삶을 바꾸는, 서울의 10년 혁명'을 주제로 9대 공약 등 핵심공약을 밝혔다. 이 가운데 문재인 정부 제1의 성공 파트너로서의 공약이 담겨있는데 문재인 대통령의 4.27 판문점 선언에 담긴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공동번영을 이루는데 서울이 앞장서 실천할 수 있다는 확신이 생긴다"며 "그리고 이는 바로 우리의 역사적·시대적 소명이며 이를 이끌어갈 서울시 지도자로서 박원순 후보가 적격임을 믿는다"고 했다.    

또 "박원순 후보는 그동안 시정활동에서 사회적 약자와 소외층에 대한 끊임없는 관심을 기울여 왔다"면서 "이번 지방선거 공약의 정책 대상에도 자영업자, 노동자, 청년, 여성, 장애인, 어르신 등이 핵심으로 포함되어 있다"고 했다.    

아울러 "그동안의 경륜으로 미래, 상생, 사람, 안전, 일상, 민주주의 등 모든 분야에서 박원순표 '서울의 10년 혁명'을 마무리할 기회라고 믿는다"며 "박 후보는 어떤 후보보다 서울의 교통, 행정, 문화 등 실상을 잘 알고 있으며 개혁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지지선언 기지회견에는 기동민 의원과 대표목사 30명이 참석했으며 1,341명의 명단은 언론에 공개하지 않았다.

기사입력 : 2018-06-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