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톨릭·기독교·불교, 사회적경제 활성화 위한 공동행사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8-06-21


가톨릭·기독교·불교 등 3대 종교는 21일 서울 중구 명동성당에서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한 공동행사 '모두를 위한 경제, 나눔 또 하나의 섬김'을 개최했다.    

종교계는 사회적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5년 가톨릭 '착한소비 한마당'을 시작으로 2016년 불교 '자비와 나눔마당', 2017년 기독교 '이웃사랑과 나눔실천' 행사에 이어 올해 이번 행사를 공동 개최했다.    

행사에는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염수정 가톨릭 추기경, 유영희 한국기독교교회연합회(NCCK) 회장, 일감 대한불교조계종 기획실장 스님, 유경촌 가톨릭 서울대교구 주교, 윤세관 한국기독교장로회 총회장, 초격 불교신문 사장 스님 등이 참석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1종교시설·1사회적경제기업 연계운동'의 성과로, 사회적경제기업을 설립·지원한 우수 종교시설에 대해 고용노동부 장관상과 종교지도자상이 수여됐다.     

종교계는 2012년부터 사회적기업 육성을 위해 종단 내 사회적기업 지원센터를 설립해 종교 내 사회적기업 협의체 구축, 종교 사회적기업 육성, 신도 대상 사회적경제 교육을 제공하는 등 사회적기업의 든든한 지원군이 되고 있다.    

종교계는 "경제적 이윤만이 아니라 사람을 중심에 두는 경제활동에 앞장서는 사회적경제 조직을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며 "오늘 3대종교의 연대와 범종교 선언을 통해 우리 사회에 사회적가치가 확산되고 사회적경제가 활성화 되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김영주 장관은 "종교는 나눔과 공동체 중심의 따뜻한 사회를 꿈꾼다는 점에서 사회적경제와 맥을 함께 한다"며 "종교계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사회적경제 활성화 및 우리사회의 공동체성 회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종교계 특성을 고려한 창업지원이 가능하도록 특화창업기관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어려운 이웃에게 일자리를 제공하고 따뜻한 나눔을 베푸는 종교 사회적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8-06-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