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익표, ‘워마드 성체훼손’에 ‘종교계 성찰’ 언급해 또 논란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8-07-12


여성우월주의 성향의 인터넷커뮤니티 워마드가 성체를 훼손해 논란이 불거진 가운데 홍익표 (사진)의원이 ‘종교계 성찰’을 언급해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정책부의장은 12일 국회 정책조정회의에서 자신 역시 카톨릭 신자라고 밝히며 성체훼손의 심각한 사건임을 말하면서도 “페미니즘 전반에 대한 과도한 공격으로 이어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번 논란을) 종교계가 우리 사회의 증오, 차별, 무분별한 혐오에 대해 성찰하고 국민 통합을 이루는 선도적 역할을 하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며 종교계의 성찰을 거론했다.     

워마드의 성체훼손을 둘러싼 논란이 인터넷커뮤니티 등지에서 뜨겁게 이어지고 있는 탓에 이 같은 홍 의원의 주장은 또 다른 논란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일각에서는 “바티칸까지 문제제기가 이루어진 상황에 대해서 피해를 입은 종교계의 성찰을 요구하는 건 어불성설”이라는 주장이 잇따르는가 하면 “무분별한 혐오를 양산하고 있는 집단의 잘잘못을 지적하는 것을 두고 ‘과도한 공격’이라고 말하는 것이 여당의 입장이냐”고 이날 홍 의원의 발언이 당론과 일치하냐는 물음이 잇따르기도 했다.    

최근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에서는 천주교 신자들이 예수의 몸과 동일시 해 신성하게 여기는 성체에 예수에 대한 욕설을 적고 불에 태워 논란이 일었다.     

한편 한국천주교주교회의는 이번 사건을 심각한 천주교 모독 행위로 판단, 바티칸 교황청에 보고하는 절차를 밟고 있다고 12일 밝혔다.     

천주교주교회의 홍보국장 안봉환 신부는 “현재 규범에 따라 교황대사를 통해 교황청에 보고하는 절차를 준비하고 있다”며 “사태의 중대성을 고려해 지체 없이 보고하려고 검토 중”이라고 알렸다.     

그는 “천주교 신자가 아니라면 교회법으로 제재하기 어렵고 사회법으로도 처벌하기 어려운 사안”이라며 “그러나 다시는 이런 사건이 재발하지 않도록 하기 위한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천주교주교회의는 워마드의 한 회원이 성체를 훼손하고 예수를 모욕하는 글을 올린 데 대해 깊은 우려를 표한다는 입장문을 발표한 바 있다.     

주교회의는 입장문에서 “천주교는 ‘성체를 내던지거나 독성의 목적으로 뺏어 가거나 보관하는 자는 사도좌에 유보된 자동 처벌의 파문 제재를 받는다’(교회법 제1367조)고 준엄하게 경고하고 있다”며 성체에 대한 공개적 모독 행위는 절대 묵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 2018-07-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