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교황청 승인 '천주교 서울 순례길'에 3개 도보관광코스 개발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8-09-13

'말씀의 길', '생명의 길', '일치의 길' 등 3코스로 구성된 천주교 서울 순례길이 14일 아시아 최초로 교황청 승인 세계 국제 순례지로 선포되는 가운데 서울시는 ' 44.1km 순례길에 포함된 순례지 일부와 인근 관광명소를 연계한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 3개 도보 관광코스를 개발해 15일부터 운영에 들어간다.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 3개 코스는 북촌 순례길(3㎞, 2시간 소요), 서소문 순례길(4.5km, 3시간 소요), 한강 순례길(4km, 2시간30분 소요)이다. 서울 문화관광 해설사들의 깊이 있는 해설과 함께 2~3시간에 걸쳐 차분히 돌아볼 수 있는 코스로, 천주교 신자뿐 아니라 국내외 관광객 모두 종교적 거부감 없이 즐기는 관광코스가 될 수 있도록 기획됐다고 시는 설명했다.     

북촌 순례길은 2014년 프란치스코 교황 방문 당시 순교자 124위의 시복이 이뤄졌던 광화문 시복터에서 시작해 조계사, 인사동, 운현궁 노락당, 석정보름우물, 가회동 성당으로 이어지는 코스다. 천주교뿐 아니라 불교, 천도교 등 다양한 종교 사적지를 답사하면서 다름을 인정하고 포용하는 삶의 태도를 생각해보는 시간을 제공한다.    

서소문 순례길은 한국 천주교의 시작과 근대 건축물의 아름다움을 함께 살펴볼 수 있는 길이다. 명동대성당을 시작으로 대한성공회 서울주교좌성당과 서울시립미술관을 지나간다. 마지막으로 아름다운 건축물과는 상반되게 비극의 역사를 안고 있는 서소문밖 네거리 순교성지와 중림동 약현성당을 들러 천주교 역사의 명암을 살펴볼 수 있다.    

한강 순례길은 마포음식문화거리가 있는 마포역에서 출발해 마포나들목을 지나면서 한적한 한강길로 이어진다. 그 끝에는 절두산 순교성지와 양화진 외국인 선교사 묘원이 자리해 순교자들의 발자취를 느낄 수 있다.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은 서울도보관광 홈페이지(http://korean.visitseoul.net/walking-tour)에서 사전예약 후 참가할 수 있다. 한국어, 영어, 중국어, 일본어 해설이 제공되고 참가비는 무료다. 각 지점에 비치된 스탬프를 찍어 코스 완주를 인증할 수 있다.      

'천주교 서울 순례길'은 명동대성당, 삼성산 성지 등 순례지 24개소를 3개 코스(44.1km)로 잇는다. 3개 코스는 말씀의 길(명동대성당~가회동성당 9개소, 8.7km), 생명의 길(가회동성당~중림동 약현성당 9개소, 5.9km), 일치의 길(중림동 약현성당~삼성산 성지 8개소, 29.5km)이다.     

서울시는 선포식에 앞서 14일까지 6개 해외 미디어와 6개국 여행사 상품기획자를 초청해 팸투어(사전답사여행)를 개최하고 '해설이 있는 서울 순례길'을 집중 홍보한다고 밝혔다.

15일부터는 세계적인 여행 매체인 '내셔널지오그래픽' 공식 홈페이지(www.nationalgeographic.com)와 630만 명의 팔로워를 보유한 내셔널지오그래픽 아시아 페이스북(https://www.facebook.com/NGCasia)에서도 천주교 서울 순례길 홍보에 나선다.

또한, 시는 4개 국어로 된 천주교 서울 순례길 가이드북 5천 부와 리플릿 2만 부를 제작해 관광안내소 등에 배포했으며, 천주교 서울대교구와 공동으로 천주교 서울 순례길 애플리케이션을 개발·출시했다.

한편 천주교 서울대교구가 14일 오전 서울 중구 서소문역사공원에서 ‘천주교 서울 순례길’의 교황청 승인 국제순례지 선포식을 하는 가운데 천도교 등 타 종교인과 역사학자들이 서소문역사공원(조감도)이 ‘천주교만의 성지’처럼 조성되는 데 대해 반발하는 집회를 같은 장소, 같은 시간에 갖는다. 이들이 반발하는 것은 서소문역사공원이 ‘천주교 성지’로 전유됐다고 보기 때문이다. 천주교 측은 선포식이 열리는 서소문 밖 네거리 역사공원·순교성지는 단일 장소에서 가장 많은 순교자를 배출해낸 한국 최대의 순교성지로, 기록에 남은 98명 중 44명의 성인과 2014년 교황 방한 때 시복된 124위 복자 중 27명이 바로 이 서소문 밖에서 순교했다고 밝히고 있다.

이에 대해 천도교를 중심으로 유교, 불교 등 종교인과 역사학자들이 참여하는 ‘서소문역사공원 바로세우기 범국민대책위원회’의 정갑선 실행위원장은 “서소문 밖 처형지는 천주교 신자 외에 조선 시대 많은 개혁주의자를 비롯해 동학과 독립협회 지도자 등이 처형된 역사의 현장이며, 그 비율도 천주교인 22%, 사회변혁자 36%였다”며 “서소문공원에 성당을 짓고 순교자 현양탑을 세우는 등 사실상 천주교만의 성지로 조성돼 그곳의 문화집회시설 관리까지 천주교가 맡게 된 것은 종교를 떠나 역사를 왜곡하는 것”이라고 말한다. 대책위는 서소문공원의 천주교 성지화에 대해 법률적·행정적 소송 등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기사입력 : 2018-09-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