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세습논란·비자금 의혹 제기 'PD수첩'에 법적 대응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8-10-10


"비자금이 아닌 정당한 이월 적립금, 마녀사냥식 여론몰이"  
세습 부적절 판단 예장통합총회의 PD수첩 방송 취소 공문도 구설수
    

MBC TV 시사 프로그램 'PD수첩'이 명성교회의 세습 논란과 비자금 의혹에 대해 방송하자, 명성교회 측은 10일 법적 대응 검토를 밝혔다.     

9일 밤 방송된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 편에서 'PD수첩'은 명성교회 김삼환 원로목사와 아들 김하나 목사의 세습이 비자금과 관련돼 있다는 내용을 다뤘다.    

PD수첩은 연간 400억원의 헌금이 걷히는 명성교회의 재정을 담당했던 박 모 장로가 지난 2014년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그의 죽음과 함께 비자금 800억원의 실체가 드러났다고 밝혔다. 이에 더해 김삼환 목사의 생일과 명절 등에 김 목사에게 수천만원에 달하는 현금이 전달됐다는 증언, 해외선교여행 때 교인들을 동원한 외화 밀반출 정황, 공시지가 1600억원 상당의 전국 부동산 보유 내역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명성교회는 "비자금이 아닌 정당한 이월 적립금"이라며 민·형사상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종교의 특수성을 고려하지 않고 허위사실과 단순 흑백논리로 마녀사냥식 여론몰이를 함으로써 교회와 교인들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PD수첩이 제기한 부동산 의혹에 대해서는 교회수양관, 교역자 자녀 장학관 등이라며 "특정 개인 소유가 아닌 교회 소유임에도 이를 마치 대물림하는 재산으로 규정해 비난한 것은 심히 유감"이라고 비판했다.    

명성교회가 소속된 예장통합총회가 MBC에 보낸 공문에서 '800억은 비자금이 아니며 교회 명의의 확인된 재정'이라고 설명한 것을 들어, 해당 자금은 큰 규모의 선교프로젝트 실행을 위한 것이라고 반발하기도 했다.    

그러나 예장통합총회가 지난 4일 총회장 림형석 목사와 서기 김의식 목사 명의로 MBC 앞으로 명성교회 세습과 비자금 등을 다룬 PD수첩 방송을 취소해달라는 공문에 대해서도 예장통합총회 임원회의 부적절한 처신이 논란이 되고 있다.    

통합총회의 방영취소 요청은 명성교회가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하고 이틀 뒤인 4일 발송됐다. ‘PD수첩 명성교회 800억의 비밀 편 방영 취소 및 재고요청’이라는 제목으로 작성된 공문은 명성교회의 재정운영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비쳐질 우려가 있다며 명성교회의 입장을 대변하는 내용을 담았다.     

PD수첩 제작진은 예장통합총회가 공문을 보낸 것이 의아하다는 반응이다. 서정문 PD는 “지난 정기총회에서 명성교회 세습이 잘못됐다고 결정했는데, 새롭게 구성된 집행부(임원회)가 명성교회를 두둔하는 모습을 보여, 집행부(임원회)와 총대들이 서로 다른 판단을 하고 있는 것 같았다”면서 임원회가 총대들의 의견을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는 것으로 보였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8-10-1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