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계, 파인텍 굴뚝농성 1년…대화 해결 촉구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8-11-13


종교계 인사들이 '파인텍 굴뚝농성' 1년을 맞은 12일 대화를 통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천주교서울대교구 노동사목위원회,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와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정의·평화위원회는 서울 양천구 목동 CBS 사옥 앞에서 '문제해결을 촉구하는 종교인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 종교인들은 파인텍 고공농성이 장기화되는 것을 우려해 대화로 이 문제가 해결되게 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며 이렇게 밝혔다.    

종교인들은 "1년 전 찬바람 불던 날 인간다운 삶을 살기 위해 굴뚝 위로 올라간 파인텍 노동자들은 다시 차디찬 겨울을 맞이하고 있다"며 "(노동자들이) 굴뚝에서 두 번째 겨울을 맞이할 순 없다"고 호소했다.    

이들은 "정작 지난 1년간 파인텍 노동자들을 가장 힘들게 한 것은 무더위나 추위가 아니라 사측의 무관심과 외면이었다"며 "사측이 단 한 번도 이들을 찾아오거나 협상의 자리를 마련하지 않았다는 사실에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 종교인들은 스타플렉스와 파인텍이 사람을 소중히 여기고 존중하며 사람을 행복하게 하는 기업으로 성장하기를 간절히 소망한다"며 "굴뚝 위에 올라간 노동자들이 하루 속히 가족의 품과 그리운 일터로 돌아갈 수 있게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김세권 스타플렉스 대표는 하루 속히 노동자들과 얼굴을 맞대고 대화에 나서고, 정부는 굴뚝 위에서 1년을 살아내고 있는 대한민국 국민의 외침에 응답하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 전국금속노동조합 파인텍지회 소속 홍기탁 전 지회장과 박준호 사무장은 노동자 고용승계와 노사합의 이행을 요구하며 지난해 11월12일 오전 4시30분 서울에너지공사 목동 열병합발전소 안에 있는 75m 굴뚝에 올랐다. 이후 1년째 고공농성을 이어오고 있다.

기사입력 : 2018-11-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