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정부, 세계 최초 '유전자 편집' 아기 연구 중지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18-11-30

중국 정부가 세계 최초로 '유전자 편집' 아기를 태어나게 했다고 해 논란을 일으킨 과학자 허젠쿠이의 연구 활동을 중지시켰다.
    
쉬난핑 과학기술부 부부장은 중국중앙TV 인터뷰에서 "과학기술부는 이미 해당 기관에 관련자의 과학 연구 활동을 임시로 중단시킬 것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쉬 부부장은 허젠쿠이를 강력 비난하면서 엄중한 처벌이 가해질 수 있음을 시사했다.    

쉬 부부장은 "생식을 목적으로 한 인류 배아 유전자 편집은 중국에서 명백히 금지되어 있다"며 "이번 사건은 관련 법규를 위반했을 뿐만 아니라 과학계의 도덕·윤리 마지노선을 깨 버린 놀라운 일로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학기술부가 진행하는 객관적인 조사 결과를 기초로 유관 기관이 법에 따라 조사, 처리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허젠쿠이는 지난 26일 세계 최초로 유전자를 변형한 '유전자 편집' 아기 출산에 성공했다고 주장하면서 중국 안팎에서 뜨거운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기사입력 : 2018-11-3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