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 대승사 금동아미타여래좌상,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8-12-04


고려 건국 1100주년을 기념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열리는 '대고려 918·2018, 그 찬란한 도전'에 경북 문경 대승사 금동아미타여래좌상(보물 제1634호)이 4일부터 내년 3월 3일까지 전시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고려 건국을 기념해 지난 5월부터 전시를 시작했는데 하이라이트가 이번에 개최하는 특별전 '대고려 918·2018'이다.     

이번 특별전에 전시되는 대승사 금동아미타여래좌상 부처상은 고려 시대의 대표 금동불상이자 표준불상으로 대승사 경내 극락전의 주불(主佛)이다.     

이 불상은 2008년 (재)불교문화재연구소에서 과학적 조사(성분분석, X-ray)를 하던 중 불상 복장의 두부에서 묵서가 적힌 기록이 발견돼 고려 말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됐다.     

13세기 말∼14세기 고려 불상 대부분이 원나라의 영향을 받은 티베트 불상 계통인 데 비해 대승사 금동아미타여래좌상은 고려 중기 불상의 전통을 이어 의미가 크다.    

2010년 2월에 금동아미타여래좌상은 함께 출토된 복장유물과 함께 보물 제1634로 지정된 바 있다.

기사입력 : 2018-12-0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