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청 관계자 "2019년 교황 방북 성사되지 않을 것“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18-12-08

“방문 일정엔 없지만 방문 길에 들를 수 있다” 주장도 제기     

프란치스코 교황의 내년도 해외 방문 일정에 북한이 포함돼 있지 않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8일 보도했다.    

VOA가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교황청 관계자는 7일(현지시간) 교황의 내년 해외 방문 일정에 북한이 포함돼 있느냐는 VOA의 질문에 "2019년에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이)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며 "이미 해외 순방 일정이 꽉 차 있고, 모두 북한보다 (방문이) 쉬운 나라들"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지난달 이메일을 통해서도 북한 같은 곳을 방문하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며 시간이 오래 걸리는 일이라고 설명했다고 VOA는 전했다. 앞서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10월 교황청을 공식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으로부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교황 초청 의사를 전달받고 "북한으로부터 공식 방북 초청장이 오면 무조건 응답을 줄 것이고, 나는 갈 수 있다"고 답했다.    

교황청에 따르면 교황은 보통 한 해 평균 3∼4차례의 해외 순방을 수행한다.    

교황은 내년 2월 기독교도들과 무슬림들 간 대화와 중동 지역의 평화를 촉진하기 위해 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하고 3월에는 모로코 방문이 예정돼 있으며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방문도 검토 중이다.     

한편에서는 교황이 일반적으로 지리적으로 가까운 여러 나라를 함께 방문하기 때문에 아시아 방문길에 북한에 들를 수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고 VOA는 설명했다.

기사입력 : 2018-12-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