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 성학대 대책 회의 앞서 피해자 우선 만나라"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18-12-19


가톨릭 성직자들에 의한 아동 성학대 문제에 대한 대책을 강구하는 전 세계 주교 대표단의 회의가 내년 2월 바티칸과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리는 가운데, 교황청이 각국 가톨릭 지도자들에게 회의에 앞서 피해자들을 먼저 만나고 올 것을 촉구했다.    

내년 회의를 준비하는 교황청 조직위원회는 18일(현지시간) 공개한 서한에서 "(문제 해결을 위한) 첫 걸음은 일어난 일에 대한 진실을 인정하는 것"이라며 "이런 까닭에 각국 주교회의 의장은 회의 참석 전에 해당 국가에 존재하는 성학대 피해자들을 먼저 만나야 한다"고 밝혔다.     

교황청의 이 같은 권고는 아프리카를 비롯한 상당수 지역의 가톨릭교회 대표들이 사제들이 연루된 아동 성학대 문제를 부인하거나,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는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조직위원회는 또한 서한에서 "이 문제에 포괄적이고, 집단적으로 대응하지 않는다면 가톨릭교회에 대한 신뢰 자체가 전 세계적으로 위기에 처할 것"이라고도 경고했다.     

그렉 버크 교황청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별도의 성명을 내고 "피해자들을 먼저 만나라는 당부는 피해자들을 우선으로 놓고, 과거에 일어난 일의 끔찍함을 인정하기 위해 필요한 구체적인 방안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올 한해 미국을 비롯해 칠레, 호주, 아일랜드 등 세계 곳곳에서 가톨릭 사제들에 의한 아동 성학대 추문이 큰 논란을 빚자 각국 가톨릭 최고 의사 결정기구인 주교회의 의장이 참석하는 대책 회의를 내년 2월 21∼24일 바티칸에서 개최한다고 지난 9월 발표한 바 있다.     

버크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또한 "내년 회의의 세 가지 주요 주제는 책임, 의무, 투명성이 될 것"이라고 밝혀, 해당 회의에서 아동을 성적으로 학대한 사제뿐 아니라 이를 은폐하고, 피해자 보호에 소홀히 한 성직자에 대한 논의도 이뤄질 것임을 시사했다.
    

기사입력 : 2018-12-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