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비박스' 운영 이종락 목사 ‘LG 의인상’ 수상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1-08


주사랑 공동체 교회에 설치, 10년 동안 1천519명의 아기 보호
    

LG복지재단은 버려진 아기의 생명을 보호하는 '베이비박스'를 10년째 운영하고 있는 이종락 목사(65·사진)에게 'LG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    

이 목사는 지난 2009년 서울 관악구 주사랑 공동체 교회에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베이비박스를 마련해 현재까지 1천519명의 아기를 보호했다.    

교회 안팎을 잇는 통로 구조의 베이비박스는 아기가 체온을 유지할 수 있도록 내부가 따뜻하게 유지되고, 바깥쪽 문이 열리면 알람이 울려 즉시 실내에서 문을 열어 구조할 수 있도록 한 장치다.    

이 목사는 베이비박스에 아기를 두고 가는 보호자를 설득해 아기를 다시 데려가도록 하기도 하고, 이들 보호자가 자립할 수 있도록 생활비와 육아용품을 지원하기도 했다.    

LG는 그동안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희생한 의인들에게 수여하던 'LG의인상'의 범위를 올해부터는 사회와 이웃을 위한 선행과 봉사로 귀감이 된 시민들로 확대하기로 했으며, 이 목사가 첫 수상자로 선발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근 부산 화재현장에서 방범창을 뜯고 이웃을 구한 장원갑(53) 씨도 'LG의인상'의 주인공이 됐다. 장 씨는 지난 1일 밤 산책을 하다 주택가에서 불길과 연기가 치솟는 것을 보고 현장으로 달려가 미처 탈출하지 못한 노인을 구조했다.    

창문에 기대어 있던 노인을 발견한 그는 출입문이 열리지 않자 방범창을 뜯어내고 창문을 깬 뒤 화상을 입으면서도 노인을 집 밖으로 끌어냈으며, 옆집에도 화재 사실을 알려 노부부를 대피시켰다.    

LG의인상은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회장의 뜻을 반영해 2015년 제정됐다.

기사입력 : 2019-01-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