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6일 고공농성 종결에 종교계 도움 컸다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1-11


3대 종교계, 대화테이블 마련 등 해결 실마리 제공, 오체투지·기도회 등도 펼쳐
    

426일간의 굴뚝 농성과 사측의 강경발언 등 심각한 갈등을 보였던 파인텍 노사갈등이 종단을 비롯한 종교계의 도움으로 해결됐다.     

파인텍 노사는 지난 10일 오전 11시부터 서울 양천구 사회적경제지원센터에서 20여시간에 걸쳐 진행된 마라톤 밤샘 회의 끝에 11일 오전 8시쯤 회사 정상화 방안 등을 골자로 하는 협상을 마무리했다. 종교계도 단식과 밤새 교섭에 함께하며 중재에 힘을 보탰다.     

파인텍 노사가 6차 교섭 끝에 협상 타결에 성공하면서 굴뚝 위에서 426일을 보낸 두 조합원도 땅을 밟았다. 이날 오후 소방대원들은 서울 양천구 서울에너지공사 열병합발전소의 75m 높이 굴뚝에 올라가 농성 중이던 금속노조 파인텍지회 홍기탁 전 지회장과 박준호 사무장의 하강을 돕는 작업을 진행했다.    

홍 전 지회장과 박 사무장은 지난 2017년 11월12일 파인텍 모기업인 스타플렉스가 고용·노조·단협 승계 약속을 어긴 것에 반발해 굴뚝에 올랐다. 굴뚝 위에서 두 번의 새해를 맞은 이들은 11일 기준 426일로 최장기 굴뚝농성 기록을 세웠다. 이전 차광호의 고공농성 408일을 합하면 834일간의 고공농성이었다.     

파인텍 노사 문제 해결에는 종교계의 노력이 눈에 띈다.    

426일의 굴뚝농성을 포함해 5년째 갈등을 이어가는 파인텍 문제는 스타플렉스가 2013년 1월 경영 악화를 이유로 돌연 정리해고에 들어가면서 시작됐다. 이에 노동자들은 반발하며 2014년 5월 공장 굴뚝에 올라 408일 동안 고공농성을 벌이자 사측은 고용승계를 약속했지만, 8개월 만에 사측이 단체협약 수용을 거부하면서 지난해 11월 다시 굴뚝 농성이 시작됐다.    

노동자들은 스타플렉스 자회사 파인텍이 회사 인수과정서 약속한 고용승계 및 단체협약 체결, 생활 보장 등을 주장했지만 해결의 실마리는 찾지 못했다. 그러나 지난 12월27일 3대 종교 노동연대가 중재에 나서면서 상황이 전환됐다.    

당시 3대 종교노동연대는 “만남과 대화는 모든 문제 해결을 위한 가장 소중한 첫걸음”이라 강조하며 처음으로 노사 양측 대표를 대화 테이블로 앉히는데 큰 역할을 했다. 무엇보다 12월27일 첫 노사 교섭이 이뤄진 이후에 5차례나 서로의 입장 차이만 확인하며 합의를 도달하지 못했지만, 종교계의 적극적인 중재가 결국 노사 합의안 타결을 이끌었다는 평가다.    

한편 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위원장 혜찬스님)는 파인텍 노사 합의를 이뤄낸 같은 날 환영 논평을 발표하고 “오늘 이뤄진 노사 간의 합의는 굴뚝아래 함께 연대해준 시민과 언론을 통해 관심과 지원을 보내주신 국민 모두의 바람과 기도 덕분”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적극적 교섭에 임한 노조와 합의에 적극적으로 나서 큰 결단을 내려준 사측에도 큰 박수를 보낸다”며 “이번 합의를 바탕으로 파인텍의 모든 구성원들이 서로 협력해 새로운 미래를 열어가길 기원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파인텍 극적 타결을 계기로 아직까지 해결되지 못한 콜트콜텍, 구미 아사히지회 비정규직 노동자 문제 등도 원만히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파인텍 노사협상 타결로 함께 단식 투쟁을 했던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NCCK) 인권센터 소장인 박승렬 목사, 나승구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 신부, 송경동 시인, 인권재단 ‘사람’의 박래군 소장 등 종교인들도 25일만에 단식 중단을 했다.  

    

기사입력 : 2019-01-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Share on Google+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