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마시 “트레비분수 동전 가톨릭 자선단체에 계속 기부”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19-01-17


로마시가 15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명물 트레비 분수에 던져진 동전을 재원으로 쓰려던 계획을 철회하고 가톨릭 자선단체 카리타스에 계속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이로써 트레비 분수에 쌓이는 연간 150만유로, 우리 돈 19억3천만원에 이르는 동전의 귀속을 놓고 로마시와 가톨릭 교회 사이에서 벌어진 갈등이 일단락됐다.

로마 시장은 전날 시 고위 간부들과 회의를 마치고 “카리타스와 카리타스의 도움을 받는 수천 명의 사람들은 안심해도 된다”며 “로마시는 트레비분수의 동전을 카리타스에 계속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교황청 기관지인 로세르바토레로마노와의 인터뷰에서는 트레비분수뿐 아니라 로마시 곳곳에 위치한 다른 분수에 쌓이는 연간 총 20만 유로(약 2억6,000만원)의 동전 역시 카리타스에 전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앞서 관광객들과 로마 시민들에 의해 트레비분수에 쌓이는 동전을 오는 4월부터 시 예산으로 귀속시켜 사회복지와 문화재 보존 등의 명목으로 직접 사용하겠다는 로마시의 방침이 공개되자, 가톨릭계와 정치권에서 비판이 제기됐다. 2001년부터 트레비분수의 동전을 기부받아 노숙자와 빈곤층을 지원하는 데 사용해온 카리타스에 대한 지원이 대폭 줄어들 것을 우려했기 때문이다.

로마시는 재정난을 극복하기 위해 2017년 말 트레비분수의 동전을 시에 귀속하는 방안을 처음 추진했다. 결국 교회와 야권의 반발에 밀려 라지 시장이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기사입력 : 2019-01-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