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원 삼국유사 목판 보관·전시, 군위군과 인각사 줄다리기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2-11

▲ 삼국유사 목판 복원 작업 모습. 군위군 제공         

경북 군위군이 500년만에 복원한 삼국유사(국보 제306호) 목판 보관 추진에 나선 가운데 일연이 삼국유사를 집필한 인각사(군위 고로면 소재 사찰)도 보관전시를 요구하고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     

군위군은 경북도와 함께 2017년에 삼국유사 ‘조선 중기본’, ‘조선 초기본’ 목판을 복원했다. 삼국유사의 역사·문화적 가치를 제고하고 전통 목판인쇄 기록문화 계승을 위해 국비 등 총 30억원을 투입했다.        

삼국유사 목판(총 5권 2책 110장)은 조선 초기(1300년대 추정)와 중기(1512년)에 제작됐으나 유실돼 먹으로 찍은 책만 남아 있는 것을 바탕으로 했다. 1512년 경주 부윤 이계복이 간행한 ‘중종 임신본’(조선 중기본)을 마지막으로 목판이 자취를 감췄다.

복원된 목판은 애초 경북도와 군위군이 나눠 보관할 예정이었지만, 보관시설이 없어 지금까지 한국국학진흥원 수장고에 보관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군위군이 오는 8월 의흥면 이지리 일대에 1119억원을 들여 조성된 ‘삼국유사 테마파크’(72만 2263㎡ 규모) 시범 운영을 앞두고 목판 보관·전시를 추진하고 있다. 방문객들에게 새로운 볼거리를 제공한다는 차원에서다. 삼국유사 테마파크는 첨단 전시 및 수장고 시설을 갖췄다.

하지만 최근 인각사 측이 군위군에 인각사에 삼국유사 목판을 보관·전시하겠다고 요구하고 나섰다. 인각사가 일연(1206∼1289) 스님이 입적할 때까지 5년 동안 기거하면서 삼국유사를 집필한 곳이라는 역사성·현장성을 강조한다. 인각사는 우선 사찰 내 국사전에서 목판을 보관·전시하다 2022년쯤 박물관이 건립되면 옮겨 일반에 공개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인각사 주지 정화 스님은 “우리 민족의 자랑스러운 보물인 삼국유사 목판을 일종의 유흥시설인 삼국유사 테마파크보다는 역사적인 현장인 인각사에 보관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군위군 관계자는 “많은 예산을 들여 어렵게 복원한 목판을 당장 항온·항습 관리가 미비한 인각사 국사전에 보관하는 것에 반대한다”면서 “우선 삼국유사 테마파크에서 보관하다 사찰 박물관이 건립되면 그때 가서 재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삼국유사에는 삼국시대, 고조선, 고려의 역사·문화가 폭넓게 소개돼 있을 뿐만 아니라 불교와 민속신앙 자료도 풍부하게 수록돼 있다.



기사입력 : 2019-02-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