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애정없이 교회 비방하는 사람은 악마의 친구"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19-02-21

 


미성년자 성 학대 문제 풀기 위한 특별회의 개막 앞둔 발언에 주목 

 

프란치스코 교황이 교회의 잘못을 끊임없이 비방하는 사람에 대해 '악마의 친구'라는 견해를 밝혔다.

 

교황은 20(현지시간) 바티칸에서 진행된 이탈리아 남부 베네벤토 교구의 신자들과의 만남에서 "교회의 결점들은 바로잡기 위한 목적으로 비판받아야 한다""교회에 대한 애정이 없이 교회의 잘못을 비난하거나, 평생을 교회를 공격하는 사람들은 악마의 친구나 친척"이라고 말했다. 이어 "성경이 악마를 '비방자'라고 부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교황은 교회를 계속 비방하는 사람이 누구인지 특정하지 않았지만, 미성년자 성 학대 추문· 교회 고위층의 은폐와 관련해 교황과 교황청을 공격해온 가톨릭 보수파 인사들을 겨냥한 것이라는 해석이다. 교황의 이 같은 발언이 미성년자 성 학대 문제를 풀기 위한 특별회의의 개막을 하루 앞두고 나왔기 때문이다.

 

교황청은 21일부터 나흘 동안 전 세계 가톨릭주교회의 의장들과 수녀회 대표, 아동 전문가 등 약 190명의 가톨릭 고위 관계자들이 모인 가운데 교황청에서 특별회의를 개최한다.이 특별회의는 미국, 칠레, 호주 등 세계 곳곳에 있는 성직자들의 과거 아동 성 학대 행위가 수면 위로 떠오르면서 가톨릭 교회에 대한 신뢰가 급락하게 됨에 따라, 해결책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기사입력 : 2019-02-2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