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천주교계 “일본 침략 책임을 인정, 역사 직시해야”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3-12

일본 천주교계가 일본의 침략에 대한 책임을 인정하며 역사를 직시해야 한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다.

 

한국가톨릭주교회의는 12일 일본가톨릭정의와평화협의회 회장 가쓰야 다이지 주교가 한국에 보낸 ‘3·1운동 100주년 담화를 전했다.

 

담화에서 다이지 주교는 올해 31일은 일본천주교회에도 역사를 직시하고 한반도를 비롯한 아시아인들의 평화를 어떻게 이룰 것인가를 다시 물어야 하는 날이라며 일본 천주교회는 일제강점기 한국 천주교회에 크게 관여했고, 신자들이 일본의 침략전쟁에 협력하도록 촉구한 것에 대해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또 “1945년 해방 이후 한국전쟁과 남북분단의 근원에는 메이지 유신 이후 일본의 침략정책이라는 역사가 있다고 언급했다.

 

가쓰야 주교는 한일 천주교인들은 형제자매로서 과거 일본의 가해 역사를 직시하며, 문화·종교 등 시민에 의한 다양한 교류를 돈독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이것이 100년 전 조선의 독립운동에 앞장섰던 사람들, 그리고 현재 한반도와 동아시아의 평화를 바라는 사람들에게 우리가 지금 해야 할 응답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3·1 독립운동으로 상징되는 식민지배로부터의 독립과 해방을 위한 한반도 국민들의 피나는 투쟁과 저항정신은 끊임없이 계승돼 최근의 촛불혁명이나 남북 평화를 위한 운동으로 이어졌다고 평했다.

 

그는 “3·1독립선언서는 당시 한반도의 국민들뿐만 아니라, 100년 후 지금을 살아가고 있는 세계의 모든 사람이 기억하고 상기해야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국가보다도 인류, 또한 그리스도인으로서 동아시아와 세계의 평화와 인간의 존엄성을 존중하며 앞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기원하자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03-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