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추기경 국회 미사서 ‘낙태죄 폐지' 반대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3-15

 


자기 결정권이 태아의 생명권보다 소중할 수 없다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14일 국회 본관 경당에서 국회가톨릭신도의원회와 함께한 미사 강론에서 '낙태제 폐지'에 대한 반대 의사를 표했다.

 

염 추기경은 "태중에 새생명을 품고 있는 어머니의 자기 결정권이 태아의 생명권보다 더 소중할 수는 없다.""모든 인간 생명은 수정되는 순간부터 아버지의 것도, 어머니의 것도 아닌, 새로운 한 사람의 생명으로 보호돼야 하고, 그 존엄성이 존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것이다.

 

이어 "인간의 생명이 가진 존엄성은 다수의 의견으로 결정하거나, 사회경제적인 상황에 따라 다른 잣대로 평가해서는 안 되는, 고귀한 가치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사형은 모든 사람들의 생명권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요 죄악'이라는 프란치스코 교황 말씀을 인용하며 "사형제 폐지를 위해 필요한 역을 다해달라"고 청했다.

 

이날 미사는 국회가톨릭신도의원회지도사제 홍근표 신부(서울대교구 사무처장), 국회 전담사제 백충열 신부(서울대교구 사목국), 가톨릭평화방송·평화신문사장 조정래 신부 등 사제단 10, 유재중·노웅래 의원 등 국회가톨릭신도의원회 의원 24명과 국회 신자 직원 모임인 다산회 회원 등 50여 명이 함께 했다. 염 추기경은 미사와 조찬 후 문희상(바오로) 국회의장을 찾아 환담했다.

기사입력 : 2019-03-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