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도-4대 종교단체, 인구 늘리기 실천협약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3-17

 

전북도가 도내 4대 종교단체와 인구늘리기 실천협약을 맺고 본격적으로 인구 늘리기에 나섰다.

 

전북도는 15일 송하진 도지사와 도내 4대 종교단체(불교, 기독교, 원불교, 천주교)인구 늘리기 민·관 실천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도는 지역 내 4대 종교인 수가 793천명(2015년 통계)으로 인구 늘리기 사회적 공감대 확산에 파급력이 크다고 판단, ·관 실천협약의 제1호로 선택했다.

 

이날 협약에는 대한불교 조계종 제17교구 금산사 본사 성우 주지, 전북 기독교 출산장려위원장 김광혁 목사, 원불교 전북교구장 한은숙 교무, 천주교 전주교구 박성팔 총대리 신부 등 4명과 송하진 지사, 이영환 인구정책 민·관위원장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도는 인구관련 인식전환 인구교육 및 인구정책 홍보 인구 늘리기 정책 활성화를 위한 각종 시책 발굴과 기관·단체의 인구 늘리기 추진사업을 협조 지원하게 된다.

 

4대 종단은 소속 종교단체와 자생적인 인구 늘리기 실천운동 확산 출산과 양육하기 좋은 종교 내부적인 분위기 조성 도내 거주 미전입자 주소 갖기 운동 도 인구관련 시책사업 추진에 협조 등의 역할을 맡았다.

 

법회, 예배, 미사 등을 통하여 출산을 장려하고 긍정적인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겠다는 것이다.

 

지난해 기준 전북지역 인구는 1836832명이지만 연평균 1만명 이상의 인구가 감소, 미래 지역사회 존립 기반이 위협받고 있다. 이에 도는 이번 4대 종단을 시작으로 연말까지 매월 릴레이 민·관 실천협약을 체결해 자생적인 인구 늘리기 도민 운동을 전개하겠다는 입장이다.

 

아울러 민·관 실천협약과 더불어 인구 늘리기 표어 공모전 개최, 가족친화 분위기 확산 이벤트 개최, 찾아가는 맞춤형 인구교육 등도 진행할 계획이다.

 

송하진 도지사는 인구감소 위기 극복을 도정 최우선에 두고 도민의 지혜를 모아 인구늘리기 사회적 공감대 확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03-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