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주교주교회의, 이웃종교 대화·공존법 '한국 천주교와 이웃 종교' 출간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4-01

 

 

한국천주교주교회의 '교회일치와 종교간대화위원회'1일 신자들이 한국 사회의 종교 문화를 이해하고 이웃 종교인들과 대화하며 공존하는 법을 담은 책 '한국 천주교와 이웃 종교'(184. 6천원)를 펴냈다.

 

책에는 '이웃 종교를 믿는 가족과는 어떻게 지내야 합니까?', '가족이나 친지의 중대사로 이웃 종교의 예식에 참석할 경우 어떻게 행동해야 합니까?', '설과 한가위 등 명절에 지내는 차례는 이웃 종교의 예식입니까?', '작명소에서 이름을 지어도 됩니까?', '이웃이 가져다준 고사떡을 먹어도 됩니까?' 등 가정생활을 중심으로 한 95개 문답이 들어있다.

 

이와 함께 다종교 현상과 종교 간 대화에 대한 교회 가르침부터 이웃 종교 예배소 구조와 의미까지 다양한 내용을 다룬다.

 

주교회의 교회일치와 종교간대화위원회 위원장인 김희중 대주교는 서문에서 "가톨릭 신자들은 교회의 가르침을 복음의 빛으로 식별하며 상대를 존중하는 가운데 평화로운 사회를 함께 이룩할 사명을 지니고 있다""같은 신앙을 고백하지 않는 이들에게도 참 좋은 이웃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04-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