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불교 진각종 총인 아들, 성추행 혐의 검찰 송치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4-15

경찰이 직원 성추행 혐의를 받고 있는 대한불교 진각종 최고지도자 총인(總印) 스님의 아들을 검찰에 넘겼다.

 

서울 종암경찰서는 총인 스님 아들 김모(40)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별법 위반(업무상 위력 등에 의한 추행) 혐의로 조사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5일 밝혔다.

 

김씨는 진각복지재단 산하시설 여직원 2명을 수 차례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이 사건 행위에 김씨의 재단 내 지위 등 위력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판단했다. 이 사건은 여직원들이 지난해 12월 서울북부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하면서 시작됐다. 검찰은 사건을 종암경찰서로 내려 수사토록 지휘했다.

 

검찰에 따르면 고소장에는 2015년 가을께 회식을 마친 뒤 노래방에서 김씨가 여직원의 신체를 만지고, 근처 동료의 제지가 있었음에도 같은 행동이 반복됐다는 내용이 담겼다. 2017년 겨울에는 김씨가 안마를 해주겠다고 다가와 성적 행동을 했다는 주장이 포함됐다. 아울러 김씨가 2016년 다른 여직원의 볼을 꼬집고 강하게 껴 안았다는 주장도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진각종은 조계종·천태종에 이어 한국에서 세 번째로 큰 불교 종단이다. 조계종과 달리 승려가 머리를 기르고 결혼도 할 수 있다. 진각종 산하 진각복지재단은 지방자치단체로부터 위탁받은 노인복지관, 어린이집 등 사회복지시설 44곳을 운영 중이다.

 

김씨는 20152017년 사건 당시 진각복지재단 법인사무처 간부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20135월 김씨 아버지는 직각종 통리원장 겸 진각복지재단 대표가 됐고, 같은 해 8월 김씨는 실무자 서열 2위인 재단 사업부장이 됐다고 한다.

 

한편 김씨는 혐의를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입력 : 2019-04-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