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종교행위 강요 특별신고센터' 한시적 운영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6-05

서울시는 7월 말까지 '사회복지시설 종교행위 강요 특별신고센터'를 한시적으로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사회복지시설은 종교재단에서 맡아 운영하는 경우가 많아 특정 종교나 종교활동을 강요하는 등 인권침해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운영하는 법인에서 종교행사에 직원들 참여를 강제하거나 교육을 빙자해 특정 종교를 강요하는 행위, 종교를 이유로 한 직장 내 괴롭힘이나 부당한 인사 등이다. 서울시에서 지난해에만 세차례에 걸쳐 각 자치구에 지도·감독을 보다 철저히 해달라고 요청했지만 크게 나아지지 않아 특별신고센터를 마련했다.

 

서울시는 인권담당관 '인권침해 상담·신고 창구'를 활용해 피해신고를 받을 예정이다. 다만 서울시 예산을 지원받는 사회복지시설만 해당된다. 각 시설에서 종교행위나 후원 등을 강요받은 시설 종사자와 이같은 사실을 인지한 제3자가 신고할 수 있다. 서울시 한국사회복지협의회 서울시사회복지사협회 한국사회복지사협회 누리집에서 관련 양식을 내려받을 수 있다.

 

접수된 사건은 시민인권보호관 조사를 거쳐 시민인권침해구제위원회에서 인권침해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서울시 관계자는 "시설 종사자 인권은 사회복지서비스 향상, 서비스를 받는 시민 인권보장과 직결되는 문제"라며 "종사자 권리보호를 통해 서비스 향상을 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06-0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