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 하야’ 기자회견 한기총, 대형교단 이탈 조짐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6-11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포함한 대표회장 전광훈 목사의 반복되는 막말과 그에 따른 개신교계 대표성 논란에 휩싸인 한국기독교총연합회
(한기총)가 대형 회원 교단의 탈퇴 직전 단계인 '행정보류' 결정으로 교계 내 영향력이 더욱 축소될 전망이다.

 

여의도순복음교회 등이 속한 기독교대한하나님의성회(기하성)는 전 목사가 대통령 하야 기자회견을 개최한 11일 정기실행위원회를 열고 한기총에 대한 '행정보류'를 결의했다. 행정보류는 한기총 탈퇴 직전 조치로 볼 수 있다.

 

이날 결의로 기하성은 향후 한기총 회원 교단으로서 어떤 의무도 이행하지 않으며, 한기총 관련 업무에도 관여하지 않게 된다.

 

기하성 관계자는 "한기총이 너무 한쪽에만 치우쳐 가고 있고, 전광훈 목사의 그간 발언과 오늘 기자회견도 고려했다"고 말했다.

 

전 목사는 최근 시국선언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 하야를 주장하는 한편 이날은 기자회견까지 열어 공개적으로 연내 문 대통령 사퇴를 요구했다.

 

한기총은 개신교 내 4개 연합체 중 하나다. 개신교계를 대표하는 단체로 홍보하지만, 교세는 전체 510%에 불과하다는 교계 내부 분석이 나온다.

 

기사입력 : 2019-06-1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