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자 수 계속 감소세, 20대는 안 줄었다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6-12

2011년 이후 우리나라 자살률이 꾸준히 낮아졌지만 유독 20대는 제자리걸음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각한 취업난과 경쟁에 시달리는 청년들의 정신 건강에 경고등이 켜졌다는 평가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자살예방센터는 11‘2019년 자살예방백서를 통해 2017년 전체 자살 사망자 수는 12,463명으로 전년 대비 629(4.8%) 감소했다고 밝혔다. 자살자 수가 가장 많았던 2011(15,906)과 비교하면 3,443명이 줄었다. 인구 10만명 당 자살자 수를 나타내는 자살률은 대부분의 연령대에서 감소했으나 20대만 2016년과 2017년에 16.4명으로 동일했다. 특히 20대는 2017년 사망자 2명 중 1명이 자살자일 정도로 전체 사망원인 중 자살이 차지하는 비율(44.8%)이 높았다. 같은 기간 자해자살을 시도해 응급실을 찾은 내원자 수도 전체 연령대 중 20대가 5,942(21%)으로 가장 많았다. 이정석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는 무한경쟁에 의한 학업, 취업 스트레스로 20대의 정신 건강에 문제가 생긴 현실을 보여준다고 했다.

 

 

자살률 감소세라지만 2016년 기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25개국 중 한국의 자살률은 25.8명으로 리투아니아(26.7)에 이어 2위다. 수년 째 자살률 1위였으나 리투아니아의 OECD 가입으로 자리를 내줬다. 그러나 노인(65세 이상) 자살률(58.6)OECD(평균 18.8) 국가 중 가장 높다.

 

한편 이날 발표된 ‘2016~2018년 응급실 기반 자살시도자 사후관리사업결과에 따르면 자살시도자 38,193명 중 37.3%도움을 얻으려고 했던 것이라며 정말 죽으려고 했던 것이 아니라고 답했다. 실제로 자살시도자 2명 중 1(50.8%)은 자살시도 시 실마리를 주거나 주변에 도움을 요청했다. 백종우 중앙자살예방센터장은 자살 시도자는 평생 평균 8~10회 정도의 자살을 시도한다주변의 작은 관심이라도 이들이 위기 상황을 벗어나는 데 도움이 된다고 했다.

기사입력 : 2019-06-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