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나무, 전광훈 목사 ‘내란음모 혐의’ 고발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6-12

기독교 시민단체 평화나무가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전광훈(63) 목사를 12일 서울중앙지검에 내란음모 혐의 등으로 고발했다.

 

팟캐스트 '나꼼수'의 김용민(45) 평화나무 이사장은 "전광훈씨의 내란 선동, 내란 음모를 더는 방관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전광훈씨의 발언은 각 교회 성도들에게 막대한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목사들을 대상으로 한 발언이라는 점에서 가볍게 여길 수 없다"면서 "거듭되는 막말과 선동발언을 통해 내란음모 실행계획이 장기적으로 이뤄졌음을 알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 목사는 평화나무의 고발과 관련, 이날 한기총 블로그에 "평화나무라고 하는 단체는 한기총 해체 요구를 문체부에 제출했고, 시민단체를 선동해 나를 국가 내란혐의로 고발했다"면서 "이미 나는 3개월 전에 국가내란 혐의로 고발돼 조사를 받았으나 지난주에 경찰로부터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고 반박했다.

 

전 목사는 한기총 성명, 기자회견 등을 통해 문재인(66) 대통령 하야를 주장하면서 논란을 가열시키고 있다. 전날 한기총 회원들과 함께 청와대 앞에 캠프를 차리고 문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는 1일 릴레이 단식 기도회에 돌입했다.

기사입력 : 2019-06-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