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교적 신념 따라 예비군훈련 거부 예비역 부사관도 무죄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6-17

종교적 신념에 따라 예비군훈련을 거부한 예비역 부사관이 1심에서 무죄를 선고받았다.

 

17일 울산지법 형사3단독 김주옥 부장판사는 예비군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40)씨에게 무죄를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2월과 6월 예비군훈련 소집통지서를 받고도 정당한 사유 없이 훈련에 불참한 혐의로 기소됐다.

 

군대에서 부사관으로 46개월간 복무하고 제대한 A씨는 결혼 후 여호와의 증인 신도인 처가 식구의 영향으로 신앙생활을 시작했다.

 

A씨는 2009년 신앙생활을 본격적으로 시작하면서 예비군훈련을 거부했고, 이 때문에 1600만원가량의 벌금을 내기도 했다.

 

이날 재판부는 피고인은 신앙 수용 전 성실하게 군 복무를 마치고 예비군훈련에도 참여한 사람이라며 어려운 가정 형편에도 벌금을 납부했고, 징역형으로 처벌받을 위험까지 감수하면서도 훈련에 불참하는 점 등을 볼 때 종교적 신념은 확고한 것으로 보인다고 무죄 선고 이유를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예비군훈련 대신 군과 무관한 민간대체 복무제도가 마련되면 이를 성실히 이행하겠다고 다짐했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 2019-06-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