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성교회 세습반대 시위에 낫 휘두른 김충환 전 의원(장로) 체포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6-18

김충환 전 한나라당 의원이 자신이 다니는 교회의 신도들이 연 명성교회 세습반대 집회에서 낫을 휘둘러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17일 서울 강동경찰서에 따르면 김 전 의원은 전날 오전 1020분쯤 서울 강동구 명일동 명성교회 앞 도로에서 열린 명성교회 부자세습 반대 집회에서 약 2~3분간 낫을 휘두르다 현장에 있던 경찰에 연행됐다.

▲  KBS화면캡쳐  

 

시위대 측은 김 전 의원이 낫으로 현수막을 자르려고 하는 등 위협적으로 행동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김 전 의원은 현수막을 제거하려고 했을 뿐이라며 시위대를 위협하려는 의도는 없었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그가 제거하려고 한 현수막에는 세습이 옳으냐고 세상이 묻고 있습니다. 여러분은 이제 뭐라고 답하겠습니까는 등의 내용이 담겼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조사를 받은 김 전 의원은 풀려난 상태다.

 

경찰은 일단 김 전 의원을 재물손괴 등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판례 분석 등 추가 조사를 통해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상 집회 방해 혐의를 적용할지 현수막 손괴 혐의를 적용할지 결정할 예정이다.

 

김 전 의원은 1995~2003년 강동구청장을 거쳐 1718대 한나라당 국회의원을 지냈다. 자유한국당 송파갑 당협위원장을 지내기도 했다. 현재 숭실사이버대학교 이사와 명성교회 장로직을 맡고 있다.

 

명성교회는 201711월 아버지인 김삼환 목사가 아들 김하나 목사에게 교회를 승계하는 과정에서 소속 교단 헌법을 어겼다는 정당성 논란이 벌어지며 교회 측과 반대파 측으로 나뉘어 내홍을 겪고 있다. 지난 7일에는 장로들 간 대화 중 찻잔을 던지는 등 폭력사건이 발생해 검찰에 고소장이 접수되기도 했다.

 

기사입력 : 2019-06-1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