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성추행 혐의 교황청 주프랑스대사 면책특권 철회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19-07-09

 

 

여러 건의 성추행 혐의로 프랑스 검찰의 수사를 받고 있는 교황청의 주() 프랑스대사의 면책특권을 교황청이 포기했다.  

 

프랑스 외무부는 8(현지시간) 브리핑에서 주불 바티칸 대사인 루이지 벤투라(74.사진) 주교의 성추행 수사와 관련해 교황청으로부터 면책특권을 포기한다는 확인서를 지난주 수신했다고 전했다. 앞서 프랑스 외무부는 프랑스 검찰의 요청에 따라 지난 3월 바티칸에 정식으로 벤투라 주교의 면책특권을 철회해달라고 요구했다.

 

벤투라 주교는 지난 117일 안 이달고 파리시장이 파리시청에서 주최한 신년 하례회에 참석해 파리시의 한 젊은 남성 공무원의 신체를 여러 차례 손으로 만진 혐의를 받고 있다.

 

파리시는 벤투라 대사의 성추행 혐의를 인지해 파리검찰청에 통보했고 검찰이 정식으로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검찰이 수사를 시작하자 작년에도 벤투라 대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2명의 추가 증언이 나왔다.

 

벤투라 주교는 캐나다 주재 교황청 대사로 재직하던 2008년에도 한 남성을 성추행한 의혹이 제기된 적이 있다고 프랑스 언론들이 전했다.

 

이탈리아 출신인 벤투라는 1969년 사제서품을 받은 이후 1980년대부터 주로 교황청의 외교관으로 브라질, 볼리비아, 영국 등의 바티칸 대사관에서 근무했으며, 칠레와 캐나다 주재 대사를 거쳐 2009년부터 바티칸의 주 프랑스 대사로 10년째 재직해왔다.

 

프랑스는 가톨릭에서 차지하는 전통적 위상이 매우 큰 나라로, 교황청의 주불 대사는 바티칸 외교부에서도 가장 중요한 보직 중 하나다. 교황청이 공식적으로 벤투라 주교의 면책특권을 철회함에 따라 벤투라는 프랑스에서 기소돼 재판을 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입력 : 2019-07-0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