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단 재판국 최종 판결 “명성교회 부자 세습 불법”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8-06

▲ SBS 화면캡처    

 

대한예수교장로회(예장) 통합 총회 재판국은 5일부터 서울 종로구 한국교회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명성교회 설립자 김삼환 목사의 아들 김하나 위임목사 청빙 결의 무효소송 재심 재판에서 청빙 결의는 위법이라고 6일 판결했다.

 

심리는 5일 오후 540분부터 시작해 오후 7시쯤 재판 결과가 나올 예정이었지만, 심리가 길어지면서 6일 오전 12시쯤 판결이 나왔다.

 

재판국원 15명 중 14명이 판결에 참여했고 표결 결과는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명성교회가 판결에 불복할 가능성이 커 갈등은 더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총회 재판국은 명성교회 담임목사직을 김삼환 원로목사가 아들 김하나 목사에게 물려준 것이 합당하다는 원심 판결을 취소하고, 명성교회가 대한예수교장로회헌법(286세습금지법)을 위반했다고 판결했다.

 

이로써 명성교회 세습 문제는 공식적으로는 종지부를 찍었지만 갈등은 쉽게 가라앉지 않을 전망이다.

 

판결에 따라 명성교회는 교회가 속한 예장통합의 서울동남노회 지휘 하에 담임목사를 새로 청빙해야 한다. 소속 교회의 목사 청빙은 노회에 보고한 뒤 승인을 받아야 한다. 서울동남노회는 201711월 명성교회가 세습을 강행하면서 이에 반대하는 신도들의 이탈로 둘로 쪼개졌고, 예장통합 총회는 지난달 임시노회를 열어 신임 위원들로 서울동남노회를 새로 꾸렸다. 하지만 세습 반대파인 서울동남노회 비상대책위원회 측과의 갈등이 여전히 남아 있다.

 

명성교회 측은 판결에 대해 즉각 반발했다. 명성교회 측은 재심 사유가 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불법적으로 열린 재판 결과에 대해 인정하기 어렵다라며 명성교회의 주권은 교인들에 있고, 노회를 통해서 다른 방법을 모색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예장통합 총회에서 총회 대의원들은 찬반 토론 끝에 다수결로 명성교회 세습을 인정하는 판결을 무효화하고, 재판국원 15명 전원을 교체해 재심을 진행해왔다.

 

명성교회가 판결을 받아들이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면서 명성교회의 총회 탈퇴 가능성마저 나오고 있다.

 

명성교회는 1980년 김 원로목사가 세워 등록신자만 10만명이 넘는 예장통합 내 대형교회여서 탈퇴는 교단에 큰 타격이 될 수밖에 없다. 명성교회도 교단 탈퇴 시 신도 이탈 등 교세가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명성교회 부자 세습 논란은 20173월 명성교회가 설립자 김삼환 목사에서 아들 김하나 목사로 담임목사를 청빙하면서 제기됐다. 예장통합 세습금지법에 따르면 교회에서 사임 또는 은퇴하는 담임목사의 배우자와 직계비속, 그 직계비속의 배우자는 위임목사나 담임목사로 청빙할 수 없다. 지난해 8월 예장통합 총회 재판국은 김하나 목사의 청빙을 적법하다고 판결했다. 김삼환 목사가 2015년 은퇴하고 2018년 김하나 목사가 청빙돼 은퇴하는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논지였다. 이에 서울동남노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해 9월 예장통합 총회에 재심을 신청했다.

 

 

기사입력 : 2019-08-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