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반연, 명성교회 세습 무효 판결에 환영 성명서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8-06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세반연)6일 명성교회에 세습 무효 판결이 내려진 것에 대한 성명서를 내고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예장통합)총회 재판국의 명성교회 김하나 위임목사 청빙결의 무효 판결은 "총회결의와 준엄한 법의 가치를 따른 너무나 당연한 판결이라 생각하며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번 판결의 의미는 명성교회 측이 삭제하려고 했던 교단헌법의 세습불가 조항에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다는 데 있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이번 판결은 명성교회가 불법 세습을 통해 감추려고 했던 행정·재정 부패 의혹을 드러냈으며, 대형교회의 돈과 힘으로 노회와 총회, 한국교회를 추락시키는 일에 대한 엄중한 경고이기도 하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세반연은 "이제라도 명성교회는 바른 치리로서 부패를 청산하고 거룩한 교회로 거듭나야 할 것"이라며 "우리는 명성교회가 거룩한 공교회의 치리를 받들어 세습을 완전히 철회하고 거룩한 교회로 거듭나기까지 쉬지 않을 것"이라고 다짐했다.

 

세반연은 한국교회의 세습이 교회 갱신을 위해 풀어야 할 시급한 과제임을 알리며 각 교단에 세습금지법 도입 운동을 주도하는 교계 단체들의 연합체다. 감리교 장정수호위원회, 건강한작은교회연합, 교회개혁실천연대, 교회2.0목회자운동, 기독교윤리실천운동, 기독연구원느헤미야, 바른교회아카데미, 성서한국, 예수살기가 참여하고 있다.

 

 

기사입력 : 2019-08-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