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개신교·극우단체 "아베 수상님, 진심으로 사죄" 파문 확산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8-06

개신교인 단체 카카오톡 채팅방으로 주옥순 엄마방송 대표와 회원들 집회참여 독려

 

한일 갈등이 첨예한 가운데, 일부 보수 개신교와 단체들이 아베 총리에게 사죄하는 등 친일 행각이 방송을 타 논란이다. '친일을 해야 나라가 산다'는 주장이 유튜브를 타고 확산되고 있어 일본 우익 매체들에 한국 여론으로 아무 여과 없이 보도되고 있다.  

 

MBC '스트레이트'5일 방송에서 '우리나라 대통령이 일본 정부와 국민에게 사과해야 된다'는 주장을 하는 집회 현장을 조명했다.

 

▲ MBC 화면캡처  

 

해당 집회는 지난 1일 엄마부대, 엄마방송 등 극우단체들 주최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열렸다. 집회 참가자들은 일본 수출규제와 관련해 "문재인이 머리를 숙이고 일본에 사죄하지 않으면 해결이 안 됩니다", "아베 수상님,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사죄를 드립니다", "일본 화이팅" 등의 발언이 이어졌다.

 

'스트레이트' 취재 결과 해당 집회를 공지하고 참가를 독려한 곳은 일부 개신교 교인들의 단체 카카오톡 채팅방이었다. 해당 카톡방에는 일본 수출규제 이후 노골적인 일본 옹호 발언이 담긴 글과 유튜브 영상이 공유되고 있었다. '한국의 근대화는 일제시대부터 시작됐다. 일본 덕분', '일본제품 불매운동은 그냥 화풀이일 뿐이다', 'Yes Japan' 등의 내용이 담겨있다.

 

한 목사는 설교영상에서 "대한민국은 2차 대전의 승전국아 아니다. 오히려 일본의 식민지로서 일본과 함께 전쟁의 전범"이라며 "일본이 한국을 독립국으로 인정해준 거다. 은혜를 원수로 갚는 대한민국에 대해 하나님께서는 과연 어떻게 처리하실 것 같나"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집회에는 주옥순 엄마방송 대표를 비롯한 '엄마부대' 회원 10여 명이 참석했다.

 

주 대표는 이 자리에서 "아베 수상님,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사죄를 드립니다"라며 "일본 화이팅"을 외쳤다. 다른 참가자들 역시 "문재인(대통령)이 머리를 숙이고 일본에 사죄하지 않으면 절대로 해결이 안 된다""문재인(대통령)을 철저하게 응징하지 않으면 우리는 세월호처럼 침몰하고 말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같은 주장들은 대체로 유튜브 영상을 통해 공유되는데, 해당 유튜브 영상들이 일본 우익세력에 의해 일본어로 번역돼 일본 여론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재일언론인인 유재순 JP뉴스 대표는 같은 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일본 우익단체들에 (한국의 유트브 영상이나 글을)그대로 번역하는 전문 집단이 있다. 한국에서 일본을 지원사격 하는 듯한 단체나 발언이 있으면 즉각 일본어로 번역해 영상으로 만들어 띄운다"고 전했다.

 

또 유 대표는 "산케이신문, 후지텔레비전 등 우익 매체들은 혐한에 가까울 정도의 망언과 가짜뉴스까지 사실 확인 없이 그대로 내보내고 있다"면서 "우익 단체들은 이런 매체들에서 아무 여과 없이 보도된 가짜 뉴스들을 자막만 씌워 그대로 내보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 주옥순(좌) 엄마부대 대표와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 유튜브 '엄마방송' 中 캡처

 

한편 '아베 수상님 사죄드립니다'라고 사과 발언한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에게도 6일 온라인 포털 검색 순위에서 상위를 차지하는 등 관심이 쏠리고 있다.

 

주 대표가 주목을 받았던 것은 지난 2013년부터. '엄마부대' 단체를 설립해 '박사모', '대한민국어버이연합'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했다. 해당 단체는 설립 초기 봉사단체로 시작했으나 점차 정치활동에 주력해 '친박' 활동 등의 각종 시위활동에 주력 해왔다.

 

한편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는 지난 2017년 지털정당위원회 부위원장 자리에 주옥순 대표를 임명해 세간의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기사입력 : 2019-08-0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