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랄식품 없는 학교급식으로 이슬람 학생 점심 걸러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8-12

광주의 한 초등학교에서 '할랄(HALAL) 식품'이 없어 이슬람 문화권 출신 일부 학생들이 급식을 거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학벌없는사회를 위한 시민모임(이하 학벌없는사회)12일 보도자료를 내고 광주 H초등학교 일부 학생들이 종교적인 이유로 학기 중 급식을 매일 거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학벌없는사회는 광주광역시교육청에 이러한 소수 학생들이 차별받지 않고 건강과 안전을 지킬 수 있도록 급식 개선책 등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다문화가정이 많이 거주한 광주광역시 광산구의 H초교 상황에 따르면, 4명의 학생이 할랄식품이 없어서 급식을 하지 못하고 있다. 이들 학생에 대한 개선책을 마련하려해도 별도 조리에 따른 업무 부담할랄에 대한 이해나 전문성이 낮아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확인된다.

 

특히, 학벌없는사회는 해당 학교장은 할랄식품을 보장해주므로 인해 다문화가정 자녀의 입학이 몰리거나 다수의 개신교 등 한국정서에 맞지 않는다며, 이슬람교 혐오를 부추기는 발언도 일삼는 것으로 파악했다.

 

광주시 학생인권 보장 및 증진에 관한 조례 제21조에 따르면 교육감과 학교는 빈곤, 장애, 다문화 가정 학생 등 소수자 학생이 그 특성에 따라 요청되는 권리를 보장받을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해야 한다고 명시돼 있다. '안전하고 영양가 있는 먹거리를 급식으로 제공받을 권리'(19), '성별, 종교, 민족, 언어, 나이, 성적 지향, 신체조건, 경제적 여건, 성적 등을 이유로 차별받지 않고 평등한 대우와 배움을 누릴 권리'(20)도 포함돼 있다.

 

기사입력 : 2019-08-1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