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웨이 이슬람사원 총격범도 백인우월주의자…백인민족주의 확산 현상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19-08-13

지난 주말 노르웨이의 이슬람 사원에서 벌어진 총격 사건도 최근 잇따르는 백인우월주의와 반()이민 정서 등 극우 이데올로기에 뿌리를 둔 테러 시도였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 용의자가 범행 직전, 온라인 게시물을 통해 지난 3월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총기 난사 테러범을 칭송하고 인종 전쟁(race war)’을 선언한 사실이 확인되어 최근 서구에서 비()백인이민자 등에 적대적인 백인민족주의(White Nationalism)가 갈수록 확산되는 현상을 경계하는 목소리는 더욱 커지는 모습이다.

 

11(현지시간) 영국 가디언과 BBC 방송 등에 따르면, 노르웨이 경찰은 전날 오후 수도 오슬로 인근 도시 베룸의 알 누르 이슬람 센터에서 일어난 총격 사건을 테러 행위 시도로 규정했다. 범인인 백인 남성 필립 만스하우스(21)는 방탄복과 소총 두 자루, 권총 등으로 무장한 상태에서 사원에 진입, 총격을 가했으나 기도 중이던 70대 신도에 의해 제압된 뒤 경찰에 체포됐다. 경상자 외에 중상자나 사망자는 없었다. 다만 만스하우스의 자택에서 그의 의붓여동생(17)이 숨진 채 발견됐고, 경찰은 그를 살인 및 살인미수 혐의로 기소한 상태다

▲ 사진: 이슬람 최대 명절인 '이드 알 아드하'(희생제)를 하루 앞둔 지난 10일(현지시간) 노르웨이의 한 이슬람 사원에서 발생한 총격사건 직후 모습    

 

주목할 대목은 만스하우스가 공격 몇 시간 전, ‘엔드챈(Endchan)’이라는 극우 성향 사이트에 올린 성명이다. 여기서 그는 지난 3월 무슬림 51명의 목숨을 앗아간 뉴질랜드 크라이스트처치 이슬람 사원 총기 테러 사건의 범인인 브렌턴 태런트를 언급하며 성인(Saint) 태런트에 의해 선택됐다고 스스로를 소개했다. 이어 내 차례가 왔다. 이런 현상이 계속되도록 내버려 둘 수 없다. 실제 삶에서 인종 전쟁의 위협을 마주해야 한다고 썼다.

 

특히 만스하우스는 태런트가 이슬람 문제를 해결했다면서 무슬림에 대한 반감을 노골적으로 표출했다. 아울러 지난 3히스패닉의 텍사스 침공에 대응하겠다며 미국 텍사스주 엘패소의 월마트 매장에서 총기를 난사, 22명을 숨지게 한 패트릭 크루시어스(21)에 대해서도 국가를 되찾는 싸움을 했다고 치켜세웠다.  

 

가디언은 이 글에 대해 우익 극단주의의 연속적인 공격이 전 세계에서 지지자를 모으고 있다는 두려움에 기름을 부을 것이라고 전했다. 현지 경찰은 용의자는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점령군에 협력한 노르웨이 정치인 비드쿤 크비슬링에 동조하는 태도를 보였다고 밝히기도 했다.

기사입력 : 2019-08-1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