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가톨릭주교 ‘한일정부관계의 화해를 향한 담화’ 발표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19-08-15

 


한국의 광복절이자 가톨릭의 성모승천대축일인
15일 일본 가톨릭정의화평화협의회장 카츠야 타이치(사진) 주교가 한일정부관계의 화해를 향한 담화를 발표했다.

 

가쓰야 주교는 "한일 양국 정부가 함께 지혜를 짜내 '이항대립(二項對立)'의 악순환을 벗어나 망가진 관계를 복원하는 것이 요구된다""현재 일본과 한국 간 긴장이 심층적으로는 일본의 조선반도에 대한 식민지 지배와 그 청산 과정에서 해결되지 않은 문제에 원인이 있음을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문제의 핵심은 1965(한일)청구권협정을 근거로 식민지지배 역사에 대한 가해 책임을 인정하지 않는 일본 정부의 자세와 이에 분노하는 피해국, 한국인들 마음 사이에 벌어진 틈에 있다"고 분석했다. "양국 관계의 중심에 박혀있는 가시인 식민지 지배의 책임에 관한 애초 합의가 기본조약과 청구권 협정에 들어있지 않은 것, 이것이 한일관계 교착의 근원인 것"이라고 진단했다.

 

가쓰야 주교는 "(한일)기본조약이나 청구권협정에 집착해 해석의 막다른 골목에서 빠져나갈 수 없다면 한일 간 진정한 우호 관계를 쌓아 올리기 위해 명확한 '식민지 지배의 청산'을 포함하는 새로운 법적 장치를 만드는 것도 생각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자국인 일본을 향해서는 "일본의 많은 매스미디어는 정부의 말을 크게 전하지만 한국의 주장에 대해서는 무시하기 일쑤여서 그 결과 일본 사회 일반의 시각은 한국 정부 비판으로 기울어져 있는 듯하다"고 우려했다.

 

그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진리를 식별하려면 교류와 선을 촉진하는 것과 그 반대로 고립과 분열과 적대를 가져다주는 것을 가려내야 한다'고 깨우쳐 주셨듯이 우리는 선동에 현혹되지 않고 정보 진위를 확인할 수 있도록 눈을 떠야 한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일본이 과거 침략하고 식민지 지배를 한 역사를 가진 나라에 대해서 신중한 배려가 필요하다. 문제 해결에는 상대를 존중하는 자세를 기초로 냉정하고 합리적으로 대화하는 것 이외의 길은 없다"고 덧붙였다.

 

 

기사입력 : 2019-08-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