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시, 불교·기독교·천주교와 저출생 출산장려 협약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8-15

부산시는 16일 오전 9시 시청 7층 영상회의실에서 불교·기독교·천주교 3대 종교단체와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부산'을 만들기 위한 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협약식은 부산시와 지역사회의 3대 종교단체가 저출생 현상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에 공동으로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식에는 오거돈 시장을 비롯한 부산불교연합회장 경선 범어사 주지, ()부산기독교총연합회장 서창수 목사, 천주교 부산교구 손삼석 교구장 등 4명이 참석해 직접 협약서에 서명할 예정이다.

 

이번 협약에는 지역사회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는 종교단체와 산하 기관 등이 부산시와 함께 저출생에 대응하고 출산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해 나간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이를 통해 우리 사회의 다음 세대 유지를 위한 출생의 중요성과 생명의 소중함을 시민과 각 종교단체 신도 등에게 알리기 위한 상호 협력과 검소하고 의미있는 결혼, 신혼 출발 문화 확산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남녀 공동 육아 장려 등 출생과 양육하기 좋은 분위기 조성을 위한 노력과 함께 저출생·고령화 현상에 따라 세대 간 소통 및 존중 문화 확산을 위한 노력 등도 협약 내용에 포함된다.

 

그동안 3대 종교단체는 종단 산하에 어린이집, 유치원, 청소년시설을 운영, 자체적으로 출산장려금을 지급하거나 혼인 강좌를 개설하는 등 출산과 보육을 장려해왔다.

 

부산시는 이번 협약을 통해 3대 종단은 출산에 대한 긍정적인 사회 분위기를 조성하고 기존의 출산장려 활동을 더욱 체계적이고, 발전적으로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오 시장은 "지금까지 출산장려와 보육환경 개선을 위해 많은 노력을 해왔지만 다양한 요인이 합쳐져 저출생 현상은 날로 심각해지고 있는 것이 현 상황"이라며 "앞으로 3대 종단과 함께 출생의 중요성과 생명의 소중함을 널리 알리는 데 힘을 모아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기사입력 : 2019-08-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