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외계층 보호 헌신 '에이즈 환자 대모' 고명은 미리암 수녀 선종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8-19

 


국내에서 처음으로 에이즈
(AIDS·후천성면역결핍증) 감염인 지원시설을 설립한 아일랜드 수녀 고명은 미리암 수녀가 지난 17일 선종했다. 향년 78. 사진=성골롬반외방선교수녀회 제공.

 

평생을 국내 에이즈(AIDS) 환자를 돌보는데 헌신한 고명은 미리암 수녀가 선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향년 79.

 

고인이 소속된 성골롬반외방선교수녀회는 19일 홈페이지 게시글을 통해 고명은 수녀가 지난 17일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수녀회는 하느님 안에서 영원한 안식을 누리도록 기도하여 주시기를 청합니다라고 글을 올렸다.

 

고명은 수녀는 1941년 아일랜드에서 태어나 영국에서 간호사 교육을 받은 뒤 1971년 한국으로 건너왔다. 목포, 제주, 춘천 등에서 어려운 이들을 위한 의료 활동과 교육에 힘을 쏟았다. 이후 성매매 여성과 에이즈 환자 등 사회에서 소외받는 환자를 돌보는 데 생애를 바쳤다.

 

고명은 수녀는 최근 척추 수술을 받았지만 장에 문제가 생겨 다시 수술을 받았지만 끝내 숨을 거둔 것으로 알려졌다. 병원에 입원해 수술을 앞두고도 HIV 감염인 공동체에 수시로 연락해 업무를 처리한 것으로 전해졌다.

 

고명은 수녀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 21호실에 마련됐다. 20일 오전 9시 장례미사가 열릴 예정이다. 장례절차가 끝나면 춘천부활성당 추모관으로 옮겨져 영면에 들어간다.

기사입력 : 2019-08-1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