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11월 일본 방문 전 불교국가 태국도 간다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19-08-20

프란치스코 교황이 오는 11월 태국을 공식 방문할 예정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바티칸 교황청 소식통을 인용해 19(현지시간) 보도했다.

 

방문 시점은 1120일 경인 것으로 알려졌다. 교황이 태국을 찾는 것은 1984년 요한 바오로 2세 이래 35년 만이다.

 

교황은 태국에 이어 올 1월 직접 발표한 대로 11232634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한다. 교황의 방일 역시 1981년 요한 바오로 2세 이후 38년 만의 일이다.

 

여기에는 2차 세계대전 당시 원자폭탄 피폭지인 히로시마(廣島) 및 나가사키(長崎) 방문도 포함돼 있다. 2차 세계대전 당시 원자폭탄 피폭지인 히로시마(廣島) 및 나가사키(長崎) 방문도 포함돼 있다.

 

태국은 국민 대다수가 불교도이고, 일본 역시 불교와 신도(神道·조상과 자연을 섬기는 토착 종교)를 믿는 국민이 다수인 곳으로 가톨릭 신도는 소수에 불과하다.

 

로이터 통신은 교황의 이번 아시아 두 나라 방문에 세계 평화를 위해 다른 종교와의 대화를 진작시키려는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기사입력 : 2019-08-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