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놔두세요. 신은 아이들을 통해 가르침을 주기도 합니다"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19-08-23

▲ YTN 화면캡처    


프란치스코 교황이 강론을 하는 엄숙한 와중에 어린 소녀가 단상에 올라와 천진난만하게 뛰어놀아 주위를 당혹케 했으나 프란치스코 교황의 너그럽고 여유있는 태도가 누리꾼들에게 존경심을 일으키게 한다
.

 

지난 21일 바티칸 성베드로 성당의 바오로 6세 홀에서 열린 수요 일반 알현에서 교황이 진중한 어조로 강론을 편다. 이때 갑자기 분홍색 티셔츠를 입은 소녀가 단상에 올라왔다. 그는 마치 놀이터인 양 뛰어다니고 손뼉 치고 춤을 추고 다녔다. 교황을 손을 덥석 잡는가 하면 스위스 근위병에게도 장난을 쳤다.

 

교황은 강론을 중단하지 않았고 소녀의 어머니가 그녀를 데려오려고 하자 교황은 오히려 미소를 지으며 "그냥 놔두세요"라며 "신은 아이들을 통해 가르침을 주기도 합니다"라고 말했다.

 

어린 소년의 천진난만한 모습에 좌중엔 웃음과 박수가 잇따랐다.교황은 이 소녀가 불치병을 앓고 있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아프고 고통을 겪는 사람을 위해 기도하자는 말로 강론을 마무리했다.

 

한편 지난해 11월 수요 일반알현에서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사제들이 교리 문답서를 낭독할 때 6살 꼬마가 단상 위로 올라가 스위스 근위병의 창을 잡아당기고 교황 주변을 뛰어다녔다. 소년의 어머니가 "아이가 언어장애를 안고 있어 말을 못 한다"고 설명하며 데려가려 하자, 교황은 "그냥 내버려 두라"고 만류했다.

 

이에 국내 누리꾼들은 "하늘로 연결된 '최고의 다리'답게, 정말 교황은 아무나 되는 게 아니네요." "자폐아를 키우는 부모로서 이런 지도자들이 많이 계셨으면 하는 바람입니다."라는 등 존경심을 드러냈다.

 

기사입력 : 2019-08-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