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 40억원대 천주교 복지법인 재산…2억원에 매각 의혹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8-26

▲ A사회복지법인이 경기 가평군 조종면 마일리 일원에 조성한 천주교 성전 모습  


서울시의
'늑장 조사', ‘봐주기 의혹'도 제기

 

특정 종교단체가 수백억 원 대 부지 등 기본재산을 출연해 설립된 A사회복지법인이 40억 원에 달하는 시설 부지 일부를 불과 2억 원에 부당 처분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이같은 논란과 더불어 서울시의  '늑장 조사', '봐주기 의혹'이 도마위에 오르고 있다. 서울시가 관련 제보나 민원을 지난해 12월 정식 접수 받고도 6개월 이상 현장조사 등의 조치를 미룬 것으로 드러나고 있기 때문이다

26일 서울시와 민원인 등에 따르면 A사회복지법인은 경기 가평군 조종면 마일리 97 일대 83729(평가가격 약 260억여 원) 부지에 성전과 노유자 시설 등을 조성, 현재 운영 중이다. 이 땅은 당초 천주교 서울대교구 서울가톨릭사회복지회 소유 재산으로, 지난 200710A사회복지법인에 증여됐다.

 

그러나 해당 부동산 매매계약서와 토지 등기사항전부증명서 등을 살펴보면 A사회복지법인은 계약 당일 계약금 2억 원만 납부된 상태에서 잔금도 받지 않고 같은 날 B씨에게 소유권을 이전해 줬다. 사전에 결탁된 거래가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 부분이다.

 

한편 서울시는 매각 논란과 민원이 제기되자 지난 710~11일 늑장 점검에 나섰다. 서울시는 매매계약 이후 잔금 지급 이전 소유권 명의 이전 법인의 매매계약서 상 법인의 채무를 상계(또는 채무 인수)하는 내용으로 매매계약 체결 등의 위법사항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서울시 관계자는 "문제를 야기한 사회복지법인의 행정처분 수위를 결정짓기 위해 9월에 일정을 잡아 행정처분을 결정지을 계획"이라고 밝혔다

 

A사회복지법인 C대표는 "서울시 지적사항을 인정할 수 없다. 조만간 상세한 소명자료를 만들어 서울시에 제출할 예정"이라며, 터무니없는 가격에 매각 비판에 대해서도 "알려진 것과 다르다. 그런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기사입력 : 2019-08-2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