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아동 행복지수 OECD 최하위권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8-28

취약계층 아이들에게 공평한 기회와 공정한 과정을 보장돼야

 

우리나라 아동 청소년들의 행복지수는 전반적으로 높아졌지만 OECD 국가 중에서 여전히 최하위권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가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 의뢰해 조사한 '2018년 아동 종합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우리나라 917세 아동 청소년 삶의 만족도는 10점 만점에 6.57점으로 2013년 조사 때보다 소폭 상승했다. 하지만 OECD 회원국 평균 7.6점 보다 1점이나 낮아 최하위를 기록했다.

 

아동 청소년의 행복도는 소득수준이 낮을수록 낮았고, 한부모 가정이나 조손가정이 양부모 가정보다 낮게 나타났다.

 

빈곤 가정 아동과 비() 빈곤가정 아동 간 점수 격차도 컸다. 빈곤 가정 아동이 현재 생활에 만족하는 정도는 4.78점으로 나와 비빈곤 가정 아동(6.58)과 비교했을 때 큰 차이를 보였다. 빈곤 가정 아동의 미래 안정성 만족도 점수는 5.95점으로 유일하게 5점대를 기록했다.

 

2018년 조사한 우리나라 아동·청소년(11, 13, 15)의 행복도를 '2015OECD 웰빙지수'에서 측정한 27개 회원국 아동들과 비교해보면, 우리나라 아동의 삶의 만족도 점수는 6.62점으로 최하위였다. 한국 외 OECD 27개국의 평균 점수(7.6)보다 무려 1점이나 낮았다.

 

터키가 6.63점으로 우리나라와 비슷하게 나왔고, 스웨덴 8.1, 네덜란드·아이슬란드 8.0, 핀란드 7.8점 등으로 상위권이었다.

 

연구원은 행복한 사회라는 목표에 이르기 위해선 행복도의 평균점수를 높이기보다 가장 불행한 이들의 행복도를 높이는 접근법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경제적으로 열악한 환경에 놓여 있는 취약계층에, 특히 그 아이들에게 공평한 기회와 공정한 과정이 보장돼야 한다는 것이다.

기사입력 : 2019-08-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