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교황청 협정 체결 후 첫 주교에 야오 슌 신부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19-08-28

애국회와 교황청 모두의 허가를 주교 임명, “교황청의 일방적 양보비난도    

 

중국이 지난해 9월 교황청과의 협정 체결 후 첫 주교를 임명했다. 이전에도 주교가 있었지만 교황청과는 별개로 공산당이 지명한 사제들이었다.

 

27(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중국 애국 가톨릭 협회(일명 애국회)26일 안토니오 야오 슌(54) 신부를 네이멍구 자치구 지닝 교구 주교로 임명했다.

 

마테오 브루니 교황청 대변인도 "야오 슌이 사제 서품식에서 교황령을 받았다""교황청과 중국 간 임시 협정의 틀에서 이뤄진 첫 인사"라고 확인했다. 다만 일반적인 교황청 관례와는 달리 이번 인사는 교황청 일간지 게시판에 게재되지 않았다.

 

베이징 국립신학교를 졸업한 야오 슌은 1994~1998년 미국으로 건너가 예배식 전문과정을 마쳤다. 주교로 임명되기 전 국립신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중국 주교회와 애국회에서 예배식위원회 서기와 부국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중국 가톨릭계는 1951년 바티칸과 외교를 단절한 이후, 중국 정부가 공식 인정한 '애국회'와 교황청에 인가는 받았으나 중국 정부가 허가를 내지 않은 사제들이 사목하는 '지하 교회'로 분리 운영돼왔다.

 

그러다 지난해 922일 양측이 주교 임명에 관한 협정을 체결하면서, 애국회와 교황청 모두의 허가를 받은 가톨릭 주교를 임명할 수 있게 됐다. 협정 조건은 비밀에 부쳐졌지만, 애국회가 주교 후보군을 선택할 수 있도록 허용한 것으로 알려져 교황청이 중국에 일방적으로 양보했다는 비난에 휩싸이기도 했다.

 

중국 내부서는 애국회에 가입하지 않는 지하교회 여전히 압박 정책 자행 

 

바티칸 당국이 중국과의 관계 회복을 위해 노력하면서 차츰 관계가 개선되고 있다. 하지만 중국 내부에서는 여전히 압박 정책이 자행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애국회에 가입하지 않는 사제와 주교들을 지속적으로 압박해 애국회에 가입시키거나 이에 따르지 않을 경우 탄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최근 몇 년 간 중국 정부가 예배에 대해 집중단속에 나서면서 허베이·구이저우·산시·산둥성 등 중국 전역에서 성당이나 성모마리아상이 파괴되고 성경 판매가 금지되기도 했다. 지난해 2월부터는 관련 법을 제정해 18세 이하 중국인이 교회 건물에 들어가는 것을 금지했다.

 

기사입력 : 2019-08-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