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간·강제추행죄 전문직 피의자 1위는 의사, 종교인은?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9-01

최근 5년간 전국에서 종교인, 의사, 교수 등 전문직 중 강간·강제추행죄로 피의자 입건된 사람은 4760명으로 나타났다. 이들 전문직들의 성범죄 피의자 입건은 꾸준히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정인화 의원(광양·곡성·구례)이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요구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전체 강간·강제추행 피의자 입건자는 117000명이다. 20142936명에서 201825355명으로 21% 증가했다.

 

전문직이 차지하는 비중도 함께 높아졌다. 2014년 성범죄 피의자 중 전문직군이 차지하는 비율은 2936명 중 638명으로 3%에 불과했지만 20153.37%, 20163.7%, 20174.65%로 해가 지날수록 커졌다. 지난해에는 25355명 중 1338(5.3%)으로 5%를 넘어섰다.

 

가장 많은 비율을 차지하는 전문직은 의사(539/11.3%), 종교인(510/10.7%), 예술인(407/8.6%), 교수(167/3.5%), 언론인(59/1.2%), 변호사(28/0.6%) 순이었다. IT전문가, 변리사, 강사 등 기타 전문직3050명으로 64%를 차지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전산 시스템상 의사, 변호사, 예술인, 교수, 언론인 외 전문직이 모두 기타 전문직으로 분류되고 있기 때문에 어느 전문직의 비율이 높다고 단정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지난 5년간 전문직 성범죄 피의자 입건도 꾸준히 증가했다. 이런 경향은 대부분의 전문직군에서 나타났다. 매년 큰 증가 추이를 보인 직업은 교수와 예술인, 의사다. 교수는 201420명에서 201855명으로 2배 이상 증가했다. 예술인은 57명에서 110명으로 93%, 의사는 71명에서 136명으로 92% 증가했다. 종교인 역시 201483명에서 2018126명으로 52% 늘어났다.

 

 

기사입력 : 2019-09-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