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분 무슬림 인도 아삼주 주민 190만명, '무국적자' 위기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2팀 2019-09-01

힌두 민족주의 성향의 인도 국민당 집권 이후 무슬림을 배척하는 분위기가 강해진 가운데 대부분 무슬림인 인도 동북부 아삼주 주민 190만명이 무국적자가 될 위기에 처했다.

 

31일 외신에 따르면 아삼주가 이날 국가시민명부(NRC)를 최종 확정한 결과 190만명이 명단에서 제외됐다. 앞서 아삼주 정부는 방글라데시 등에서 넘어오는 불법 이민자를 색출하겠다며 시민명부 등록 절차를 시작했다.

 

이를 통해 방글라데시 독립 직전인 1971324일 이전부터 아삼주에 거주했다는 것을 증명한 이들만 명부에 포함했다.

▲ 지난해 7월 아삼주 정부는 시민명부 초안을 통해 410만명의 주민을 제외했고 이번에 190만명에 대해 시민권이 없다고 최종 판단했다.  


주 정부는 지난해 7월 시민명부 초안을 통해 410만명의 주민을 제외했고, 이번에 그 가운데 최종 190만명에 대해 시민권이 없다고 판단한 것이다.

 

이 명부에서 탈락한 이들이 '외국인'으로 최종 분류되면 각종 복지 혜택이 사라지며 재산권 행사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최악의 경우는 수십년간 살았던 거주지에서 쫓겨나 외국 등으로 추방될 가능성도 제기된다.

 

아미타 샤 인도 내무부 장관은 지난 7월 인도 상원에서 "전국 곳곳의 불법 이민자를 철저하게 찾아내 국제법에 따라 쫓아낼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일부 외신은 이 같은 인도 정부의 조치에 대해 아삼주의 소수 종족을 겨냥한 '인종청소' 시도라고 비판해왔다.

 

피해자 대부분이 무슬림인 데다 명부에 빠진 이들이 적법한 절차를 거쳐 다시 시민권을 획득하려면 길게는 수년 이상 걸릴 수 있다고 우려하기 때문이다.

 

아삼주 주민은 총 3300만명으로 이 가운데 3분의 1은 무슬림이다. 무슬림 대부분은 방글라데시 독립 시기를 전후해 아삼으로 와서 정착한 이들의 후손들이다.

 

당국은 이번 명부 발표와 관련해 현지 소요 등에 대비하기 위해 6만명의 경찰과 2만명의 연방 치안 병력을 배치했다.

기사입력 : 2019-09-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