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건 신부 탄생지 솔뫼성지서 '천주교 복합예술공간' 기공식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09-20

충남 당진시가 20일 한국인 최초의 사제 김대건(18211846) 신부 탄생지인 우강면 솔뫼성지 일원에서 '천주교 복합예술공간' 기공식을 가졌다. .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 기념해 추진하는 사업으로 2154의 터에 건물면적 326규모로 조성된다.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인 20215월까지 130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이곳에는 9145규모의 광장과 화랑·대강당·예술공연장·전시관 등을 갖춘 복합공간, 조각공원 등이 들어선다.

 

시 관계자는 "이 시설이 문을 열면 김대건 신부는 물론 국내 천주교 역사를 한눈에 볼 수 있을 것"이라며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천주교 대전교구와 긴밀히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김대건 신부 탄생 2002주년 기념 천주교 복합예술공간 조감도  

 

당진시와 천주교 대전교구는 2021년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을 맞아 20214월부터 10월까지 솔뫼성지 일원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할 계획이다.

 

특히 탄생일인 821일 전후로는 아시아 순례자들을 위한 날, 생명의 날 등 다양한 주제의 행사가 펼쳐진다.

기사입력 : 2019-09-20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