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공화당-전광훈, ‘모금 통’ 놓고 갈등과 충돌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10-15

▲ jtbc 화면캡쳐    

 

광화문에서 열렸던 보수 단체 집회에 주도적으로 참여했던 한기총의 전광훈 목사가 대표를 맡고 있는 범투쟁본부와 우리공화당이 모금 통을 놓고 갈들을 벌이고 있다.

 

전광훈 목사는 지난 9일 광화문 집회에서 집회에 함께 참여했던 한 곳을 겨냥해 지금도 여기에 어떤 단체들이 모금 통을 가지고 자꾸 모금하러 다니는데 이런 짓을 하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유투브 생방송을 통해서도 돈 통돌리는 것을 비난하며 우리공화의 지지율이 ‘0.1%도 안 나온다고 지적했다. "우리공화당이 박근혜 전 대통령을 팔아먹는다"는 표현까지 썼다.

 

우리공화당은 이에 자신이 광화문 집회에서 돈통을 돌린 것에 대한 비판 여론이 높으니까 물타기를 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강하게 반발했다. "전 목사를 앞장세운 우리공화당 죽이기"라면서 발언의 의도를 의심하기도 했다.

 

전 목사가 사실상 정치 세력화를 추진하면서 지지층이 겹치는 우리공화당을 견제한다는 해석도 있다.

 

우리공화당은 과거 전 목사가 박 전 대통령의 탄핵이 당연하다고 얘기했다며 서로 정체성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전 목사가 허위 사실 유포를 통한 심각한 명예훼손을 했다""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 2019-10-1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