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사랑으로 하는 거니 괜찮다", "이렇게 해야 천국 간다"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10-16

전북지방경찰청은 여성 신도들을 성폭행·성추행한 혐의(강간 및 강제추행)로 모 교회 A 목사를 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A 목사는 1990년대 말부터 최근까지 교회와 자택, 별장, 승용차 등에서 여성 신도 9명을 상습 성폭행 또는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팔을 다친 피해자를 별장으로 불러들여 성폭력을 저지르고 신도를 강제로 끌어안는 등 성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자 중에는 오랜 기간 여러 차례 성폭행을 당한 신도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거부하는 신도들에게 "하나님의 사랑으로 하는 거니 괜찮다", "이렇게 해야 천국 간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들은 이런 사실이 주변에 알려질까 두려워 그간 신고하지 못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그러나 A 목사는 경찰 조사에서 "그런 사실 없다"고 진술하거나 "합의에 의한 관계였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경찰 관계자는 "A 목사가 수십 년에 걸쳐 여러 신도를 상대로 범행한 정황이 드러났다""피해자가 더 있는 확인 중"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 2019-10-1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