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종교연합, ‘분쟁과 평화’ 주제 종교인 평화포럼

크게작게

매일종교 뉴스1팀 2019-10-17

 

  

한국종교연합(URI-Korea)17일 대한불교천태종 대전 광수사에서 분쟁과 평화를 주제로 종교인 평화포럼을 국론 분열로 인한 국민 갈등 등에 대한 해법을 논의했다.  

 

이날 포럼(forum)은 각 종교단체(불교, 원불교, 민족종교, 유교, 천주교, 대한성공회 등)의 대표들과 생명존중시민회의 회원 등이 참석해 급변하는 세계정세 속에서 우리나라가 당면한 분쟁(紛爭)과 갈등(葛藤)’에 대한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토론했다.

 

URI-Korea 공동대표이며 이번 포럼을 주관한 광수사 주지 무원스님은 ·중 무역 전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도 한국에 대한 경제전쟁을 선포했다. 여기에 더해 북한 비핵화를 위한 미국과 북한의 협상이 교착상태인 가운데 중국과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과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 진입, 북한의 연이은 탄도미사일 발사, ·미 동맹을 흔드는 트럼프 대통령의 국방비 증액 요구, 일본의 수출규제, 지소미아(GSOMIA) 파기, 일본과 우리나라의 화이트리스트 배제로 인한 한·일간의 갈등 장기화, 중국과 일본의 역사 왜곡 심화 등 국가 간의 분쟁이 일촉즉발의 위기로 다가오고 있다고 밝혔다.

 

무원 스님은 이 상황에서 우리는 여야, ·관 모두가 단결해 힘과 지혜를 모아 용기를 가지고 대처해 나가야함에도 정치권에서는 민생은 뒷전으로 놓고 그저 당리당락만을 위해 극심한 갈등을 야기하고 있다. 각 기관들과 국민들은 내 것과 우리 것만 지키겠다는 이기주의로 서로 옳다고 싸우고, 언론조차도 공정한 판단력을 잃고 있는 듯하다고 질타했다.

 

그는 분쟁을 하게 되면 결국은 공멸(共滅)하기에 이른다. URI-Korea도 이제 이 사태의 심각성을 논해봐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면서 세계종교연합선도기구(URI)의 목적과 헌장정신을 바탕으로 세계평화와 정의 및 치유의 문화를 조성하기 위해 각 종교단체의 대표들의 많은 의견 개진(開陳)이 있기를 바란다며 포럼 개최의 목적과 취지를 밝혔다.

기사입력 : 2019-10-1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URL복사
뒤로가기 홈으로

가장 많이 읽은 기사

URL 복사
x

PC버전

Copyright ⓒ 매일종교신문. All rights reserved.